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마카오에 첨단기술 중심 증권거래소 설립 추진…"연내 승인 기대"

최종수정 2019.10.14 08:50 기사입력 2019.10.14 08:5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마카오가 증권거래소 설립을 추진 중이다. 올해가 마카오 반환 20주년인 만큼 연내 승인이 목표다.


14일 중국 매체 증권시보에 따르면 광둥성 금융감독관리국의 허샤오쥔 국장은 전날 한 포럼에 참석해 마카오에 증권거래소를 설립한다는 계획이 중국 중앙정부에 보고된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는 마카오에 위안화로 거래되는 증권거래소 설립안이 보고돼 있으며 올해가 마카오 반환 20주년인 만큼 검토 작업을 거쳐 오는 12월 20일 마카오특별행정구 설립 20주년 기념일에 맞춰 중앙정부가 승인해주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광둥성에 4만5000개의 첨단기술 기업들이 존재하지만 상장사는 600개에 불과하다는 점에 착안해 마카오 증권거래소는 '위안화 거래 기반 역외 중국판 나스닥' 형태로 출범한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마카오 통화당국 역시 내부적으로도 마카오에 증권거래소를 설립하는 안에 대해 타당성 조사를 계속 진행하고 있다면서 인근에 있는 금융 중심도시들과 마카오를 차별화할 수 있는 방안들이 검토되고 있다고 밝혔다.

카지노 경제 의존도가 큰 마카오에 증권거래소가 설립될 경우 수입원을 다양화할 수 있을 뿐 아니라 광둥성, 홍콩, 마카오를 아우르는 대만구(大灣區·Great Bay Area) 금융시장의 발전에도 긍정적이다. 마카오에 증권거래소가 설립되면 대만구 안에만 선전거래소, 홍콩거래소, 마카오거래소 등 총 3개의 증권거래소가 운영돼 금융시장의 기능을 집중시킬 수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