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9 국감]최인호 "원전 15기 '주증기 배관' 공극점검 시작도 못해…추가 발견 우려"

최종수정 2019.10.14 08:27 기사입력 2019.10.14 08:27

댓글쓰기

최인호 의원.(자료사진)

최인호 의원.(자료사진)


[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지난 7월 한빛 4호기에서 157㎝ 대형 공극이 주증기배관 하부에서 발견됐음에도 해당부위에 대한 공극점검을 시작도 못한 원전이 20기 중 15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국수력원자력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주증기배관이 있는 원전 20기중 공극 점검이 완료됐거나 진행 중인 것은 5기(25%)에 불과하다. 15기(75%)는 점검을 시작조차 못하고 있다.


최 의원에 따르면 2019년 현재까지 발견된 공극은 총 295개인데 이중 278개(94%)가 한빛 원전(전남 영광)에서 발견됐다. 지난 7월 한빛 4호기에서 157㎝ 대형 공극이 원자로건물 주증기배관 하부에서 발견돼 원전 안전문제가 다시 불거진 바 있다. 최 의원은 "2019년 6월 이전에 발견된 공극들은 대부분 원자로건물 최상단(T형 보강재)에서 발견됐는데 원자로 중간위치(주증기배관 하부)에서도 공극이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이 처음 확인된 것"이라고 꼬집었다.


올해 주증기배관 하부에 대한 추가 조사결과 한빛 3·4·6호기에서 발견된 공극은 총 60개다.


최 의원은 "지난 5월 한빛 1호기 원자로 출력 급증 사고가 있었고, 7월에는 한빛 4호기에서 대형 공극이 발견됐다"며 "한수원은 원전 부실시공 문제를 조기에 해결할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