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라크 총리, '민생고 시위 100여명 사망' 진상조사 지시

최종수정 2019.10.13 18:13 기사입력 2019.10.13 18:1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아델 압둘 마흐디 이라크 총리가 지난 한 주간 전국 곳곳에서 벌어진 시위에서 시민 100여명이 사망한 데 대해 진상을 조사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12일 이라크 총리실은 성명을 내고 "총리가 이번 시위에서 발생한 사망 사건을 조사하기 위해 군, 의회, 인권위원회, 사법부가 참여한 팀을 구성하라고 지시했다"라며 "불법 행위를 한 군경은 응당한 처벌을 받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라크 정부기구인 인권위원회에 따르면 시위를 진압하려는 군경의 발포로 최소 108명이 숨지고 6천여명이 부상당했다. 이라크 현지 언론은 사상자 대부분이 가슴, 머리 등에 총격을 받았다며 군경이 시위대를 향해 조준 사격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종교지도자 알시스타니도 진상 규명을 요구했다. 알시스타니는 11일 금요예배에서 이번 유혈 사태의 책임을 군경이 져야 한다면서 2주 안에 발포 명령자를 밝혀내라고 정부에 요구했다. 이라크 총리실은 "진상조사팀은 아야톨라 알리 알시스타니의 금요예배 설교에 정부가 응답하기 위해 구성했다"라고 설명했다.


이번 시위는 실업난, 수도·전기 등 공공서비스 부족에 항의하고 정부의 만성적인 부패 청산을 요구하며 자발적으로 확산했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