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태경 “유시민, 조국 수사 밝혀진 게 없다?…우주 최강의 궤변”

최종수정 2019.10.13 12:11 기사입력 2019.10.13 12:03

댓글쓰기

“유시민, 혹세무민만 안 했어도…검찰 수사 더 빨라졌을 것”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13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향해 “유 이사장의 궤변이 날이 갈수록 업그레이드되고 있다”며 “우주 최강의 궤변”이라고 비판했다.


하 최고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유 이사장이) 어제는 한 강연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부부가 죄가 없다고 단정했는데 그 이유가 가관”이라며 “검찰이 대대적으로 수사했지만 아직 나온 게 없기 때문에 증거가 없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동안 밝혀진 조 장관 부인의 범죄 증거는 셀 수 없이 많다”며 “동양대 컴퓨터에서 표창장 위조 구체적 증거 발견됐고, 증거인멸 교사는 유 이사장 본인이 인터뷰한 김경록씨도 인정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검찰 수사와 김경록 인터뷰 통해 블라인드 펀드였다는 코링크 투자가 자본시장법, 공직자윤리법 위반이라는 사실도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하 최고위원은 “그 외에도 증거 많다. 다만 청와대와 여당이 하도 피의사실 공표 겁박하니까 공개하지 못할 뿐”이라며 “조 장관 부부가 기소되면서 증거가 다 나올 테니 너무 조급해 하지 마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하 최고위원은 “대규모 수사인력 필요한 건 그만큼 범죄혐의가 많다는 것이고 시간이 오래 걸리는 건 조국 수호 세력의 조직적인 수사방해 때문”이라며 “유 이사장이 황당한 궤변으로 혹세무민만 하지 않았더라도 검찰 수사 좀 더 빨라졌을 것”이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