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노사 갈등 장기화' 한국GM, 올해 車생산량 14년 만에 '최저'

최종수정 2019.10.13 09:25 기사입력 2019.10.13 09:25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한국GM의 올해 자동차 생산 규모가 14년 만에 최저 수준으로 후퇴했다. 르노삼성과 쌍용차의 생산 실적도 동반 부진한 가운데 현대차와 기아차만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13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한국GM의 올해 1~9월 완성차 생산량은 30만4756대로, 전년 동기(33만30대) 대비 7.7% 감소했다. 이는 2005년 같은 기간(25만8551대) 이래 14년 만에 최저치이기도 하다. 1~9월 누계 기준으로는 6년 연속 감소세다.


노조 파업과 추석 연휴가 겹친 지난달에는 1만7491대로 2003년 8월(1만5578대) 이래 최소를 기록했다. 월 생산량이 2만대 아래로 내려간 것은 2004년 이래 처음이다.


전날 한국GM 노조는 올해 임금 및 단체협약 교섭 중단을 선언하고 모든 투쟁 행위를 중단하는 대신 차기 노조 집행부로 교섭권을 넘기기로 해 노사 갈등은 장기화 국면에 돌입했다. 미국 본사도 장기 파업 중이어서 사정이 복잡하다.


쌍용차는 올해 들어 생산량이 10만755대로 전년 동기(10만1180대)보다 0.4% 줄었다. 감소폭이 크지 않지만 2012년 같은 기간(8만6002대) 이래 7년 만에 최소다.

상반기 파업을 겪은 르노삼성은 올해 9월까지 누적 생산량이 12만3920대로 작년 동기 16만4955대에 비해 24.9% 급감했다. 이는 2014년 같은 기간(9만4696대) 이후 5년 만에 가장 적은 수준이다.


북미 수출용 닛산 로그 위탁생산 물량이 10만대에서 올해 6만대로 줄어든 영향이 크다. 르노삼성은 지난 주 초부터 시간당 생산량(UPH)을 기존 60대에서 45대로 25% 줄였다.


반면 기아차는 올해 들어 생산량이 108만6075대로 지난해 105만5000대보다 2.9% 증가했다. 하지만 지난해를 제외하면 2010년 99만6779대 이후 최소다.


현대차는 가장 양호한 분위기다. 올해 들어 생산량이 129만4691대로 2015년 같은 기간(135만2947대) 이래 4년 만에 가장 많았다.


현대차는 올해 8년 만에 처음으로 임단협 교섭을 무분규로 타결하면서 노사 갈등에서도 자유로운 편이다. 기아차는 차기 노조 집행부로 교섭권을 이관하고 현재 교섭을 잠정 중단한 상태라서 갈등의 불씨가 남아 있다.


올해 우리나라 전체 자동차 생산은 291만5289대로 전년 동기 대비 0.5% 증가했다. 연간 생산량은 지난해(402만8705대)와 비슷하게 400만대 수준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