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경심 자산관리인 "증거 인멸 지시 받은 적 없다"

최종수정 2019.10.08 21:49 기사입력 2019.10.08 21:4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증거인멸을 도왔다는 의혹을 받아온 증권사 직원이 "증거를 없애라는 지시를 받은 적 없다"고 해명했다. 또 조 장관이 자신에게 한 "고맙다"고 말한 것은 일상적인 차원이었다는 설명이다.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은 8일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를 통해 정 교수의 자산관리사인 김경록(37) 한국투자증권 차장의 인터뷰 녹취를 공개했다. 김 차장은 그간 검찰에 정 교수 측에 불리한 진술을 한 것처럼 비친 사정들을 하나하나 반박하며 설명했다.


우선 김 차장은 정 교수와 함께 경북 영주의 동양대 내려가 사무실 컴퓨터를 반출해 자신의 차량에 보관하고 있었던 이유에 대해 "유리한 자료들을 확보하기 위해서"라고 말했다. 그는 "당시 검찰이 유리한 것은 찾고 불리한 것을 뺄 것 같다고 생각했다"며 "그때부터 늪에 빠진 것 같다"고 했다. 정 교수는 수사에 대비하려는 차원이었을 뿐 증거인멸 지시를 한 적도 없다고 밝혔다. 이어 "(정 교수가) 없애라고 했으면 제가 이미 다 없앴을 것이다. 시간도 많았다"고 덧붙였다.


김 차장이 지난 8월 28일 조 장관의 자택에서 하드디스크를 교체해준 뒤 조 장관으로부터 "고맙다"는 말을 들었다는 보도와 관련해서도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그는 "내가 하드디스크를 교체한 날 (조 장관이) 퇴근하면서 내게 '아내를 도와줘서 고맙다'고 말했다는 기사가 났다"며 "2014년부터 (조 장관을) 3~4번 만났는데 만날 때마다 항상 고맙다고 이야기를 했다"고 밝혔다. 별다른 의미 없는 인사말이 검찰 조사와 언론 보도를 통해 그 의미가 변질됐다는 설명이다.


그는 검찰과 언론사가 서로 정보를 주고받는 정황도 목격했다고 주장했다. 김 차장은 자신이 모 언론사와 한 인터뷰 관련해서 "인터뷰를 했는데 기사는 나오지 않았다"며 "이후 검찰 조사를 받으러 갔더니 검사 컴퓨터 화면 대화창에 '인터뷰를 했다던데 털어봐', '조국이 김경록 집까지 왔다던데 털어봐'라는 내용을 봤다"고 주장했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