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른미래당, 황교안 대국민 담화에…“나라 걱정인지 대선 출마 선언인지”

최종수정 2019.08.14 17:52 기사입력 2019.08.14 17:52

댓글쓰기

“文정부에 훈수 이전에 스스로를 되돌아봐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 이승만 동상 앞에서 대국민담화를 발표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 이승만 동상 앞에서 대국민담화를 발표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바른미래당은 14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대국민 담화에 대해 “진정 나라 걱정에서 비롯된 담화인지, 대선출마선언인지 분간이 어려운 발표가 아닐 수 없다”고 비판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구두 논평을 통해 “황 대표가 대권 욕심에 취해 스스로를 대한민국의 위대한 역사를 이어나갈 주인공이라고 생각하는 발상이 신박할 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시도 때도 없는 막말을 비롯해, 5·18 모독, 반민특위 폄훼 등의 기본적인 역사의식과 민주주의 정신도 제대로 갖추지 못한 한국당과 황 대표는 정부에 대한 훈수 이전에 먼저 스스로를 되돌아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오늘을 이기고 내일로 나아가자'는 황 대표, 역사를 부정하며 과거를 망각하는 정당에게는 내일은커녕 오늘도 없다”며 “욕심 가득한 대국민담화가 아닌 눈물로 쓴 참회의 반성문이 먼저”라고 말했다.


앞서 황 대표는 이날 국회 본관 로텐더홀 이승만 전 대통령 동상 앞에서 한 '오늘을 이기고, 내일로 나아갑시다'라는 제목의 광복절 대국민 담화문 발표를 통해 "지금 문재인 대통령과 이 정권은 대한민국을 잘못된 길로 끌고 가고 있다"고 밝혔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