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콩공항 이틀 폐쇄에 900억원 이상 손실 추정

최종수정 2019.08.14 10:22 기사입력 2019.08.14 08:57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베이징=박선미 특파원]홍콩 공항이 시위로 인해 이틀간 폐쇄되면서 약 6억홍콩달러(약 924억원) 이상의 경제손실이 발생한 것으로 추산됐다.


14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홍콩 공항이 시위 때문에 지난 이틀간 폐쇄되면서 600편 정도의 항공편이 결항됐다고 보도했다. 홍콩에서 시위 때문에 항공편이 취소되고 공항이 폐쇄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중국대학 항공정책연구센터의 로우 충웍 박사는 "이틀동안 시위대의 홍콩공항 점거로 6억홍콩달러 이상의 경제적 손실을 입었다"며 "항공산업은 홍콩 국내총생산(GDP)의 3.5%를 차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홍콩 GDP는 2조8000억홍콩달러로 하루 평균 77억달러 수준인데, 이틀 반나절동안 공항이 마비됐으니 약 6억2000만홍콩달러의 경제 손실을 입은 것으로 추산할 수 있다"며 "여행자의 지출감소 같은 간접적 손실까지 포함하면 항공업계가 홍콩 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8% 정도로 확대돼 손실 규모가 커진다"고 덧붙였다.


그는 "홍콩 시위가 장기화하면 해외 및 중국 본토 여행자들이 홍콩공항을 여행 목적지나 환승지로 이용하는 것을 피하게 될 뿐 아니라 외국인 투자자들도 홍콩에 있는 자본을 다른 곳으로 이동시킬 가능성이 있다. 홍콩은 '허브' 역할에 타격을 입게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