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혜진, 노출 민망하다는 말에 "그럼 보지마세요"

최종수정 2019.08.12 17:13 기사입력 2019.08.12 16:09

댓글쓰기

모델 한혜진/사진=한혜진 인스타그램

모델 한혜진/사진=한혜진 인스타그램



[아시아경제 허미담 인턴기자] 모델 한혜진이 SNS에 올린 비키니 사진을 보고 불편함을 지적한 일부 누리꾼에게 일침을 가했다.


12일 한혜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비키니를 입은 사진 여러 장을 게재했다.


이를 본 한 누리꾼은 해당 사진에 “안 멋있는데요. 사진 중 제일 실망”이라는 댓글을 남겼다. 이에 한혜진은 “제가 사실 그렇게 멋있는 사람은 아닐 수도”라는 댓글을 달았다. 또한 “조금 민망하네요”라는 댓글에는 “그럼 보지 마세요”라고 반응했다.


한편 한혜진은 tvN ‘더 짠내투어’, 채널A ‘우리집에 왜 왔니’ 등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서 활발히 활동 중이다.




허미담 인턴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