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일본 경제 보복에 분노한다" 日 렉서스 차량 산산조각

최종수정 2019.07.24 10:29 기사입력 2019.07.24 09:02

댓글쓰기

인천서 일본 차량 일부러 부순 뒤 전시하는 퍼포먼스
남동구 구월문화로상인회, 일본 제품 불매운동 선언

인천 구월문화로상인회 회원들이 23일 오후 인천시 남동구 구월동 한 상가 밀집 지역에서 열린 '일본 경제보복 규탄 불매운동 선언 행사'에서 일본산 차량인 렉서스 승용차를 부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인천 구월문화로상인회 회원들이 23일 오후 인천시 남동구 구월동 한 상가 밀집 지역에서 열린 '일본 경제보복 규탄 불매운동 선언 행사'에서 일본산 차량인 렉서스 승용차를 부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일본의 한국 수출 규제로 반일 감정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인천에서는 일본 차량을 일부러 부순 뒤 길거리에 전시하는 퍼포먼스가 펼쳐졌다.


인천 남동구 구월문화로상인회는 23일 저녁 일본 제품 불매운동에 동참한다는 기자회견을 한 뒤 은색의 일제 렉서스 승용차를 쇠파이프 등으로 부쉈다.


차량의 주인은 47살 송 모씨로 일본 경제보복에 항의하는 차원에서 직접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일본 경제 보복에 분노해 8년 정도 탄 렉서스 차량을 자발적으로 내놓았다"며 "(앞으로도)시민들이 동참해 일본이 다시는 경제보복을 하지 못하도록 마음을 모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인천 구월문화로상인회 회원들이 23일 오후 인천시 남동구 구월동 한 상가 밀집 지역에서 열린 '일본 경제보복 규탄 불매운동 선언 행사'에서 일본산 차량인 렉서스 승용차를 부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인천 구월문화로상인회 회원들이 23일 오후 인천시 남동구 구월동 한 상가 밀집 지역에서 열린 '일본 경제보복 규탄 불매운동 선언 행사'에서 일본산 차량인 렉서스 승용차를 부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앞서 이날 상인회는 남동구 구월동의 한 거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경제보복을 한 아베를 규탄한다"며 "이는 강제징용 보상문제에서 시작된 아베정권의 치밀한 계산"이라고 밝혔다.

이어 "(일본은)과거사를 청산하고 동북아 평화와 인류공영에 앞장서길 바라는 대한민국 민초들의 바람을 무시하고 있다"며 "과거사 반성없는 아베정권을 규탄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인천의 300만 시민과 15만 자영업자들은 일본이 경제보복을 철회할때까지 일본 제품 불매운동을 벌일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상인회는 일본이 경제보복을 철회할 때 까지 일본 제품 불매운동을 벌일 것이라며 파손된 차량도 그때까지 전시해 놓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