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완도군 시장개척단, 중국 수출에 활기를 불어넣다

최종수정 2019.07.23 10:35 기사입력 2019.07.23 10:35

댓글쓰기

중국 현지 수출 상담 성과로, 초도 물량 마른 김 1만 4000속 수출 선적

완도군 시장개척단, 중국 수출에 활기를 불어넣다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최경필 기자] 전남 완도군(군수 신우철)은 지난 5월 21일부터 24일까지 중국 상해 수출상담회에서 수출계약이 성사됐던 흥일식품이 중국 두원식품 유한공사에 초도 물량 완도산 마른김 1만 4000속을 선적해 첫 수출길에 올랐다고 23일 밝혔다.


지난 22일 완도농공단지 내 흥일식품에서 이뤄진 수출 선적식에는 흥일식품 김도환 대표, 신우철 완도군수를 비롯해 중국 상해 수출상담회에 참여했던 완도군의회 조인호 의장, 우성자 의원도 함께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번 선적식은 완도군 흥일식품과 중국 두원식품 유한공사가 중국 상해에서 체결한 수출계약 120만 불 중 초도 물량으로 향후 조미김, 김 스낵, 해조류 가공품 등 다양한 제품이 수출 선적될 예정이다.


완도군은 중국 상해 수출상담회에서 총 73회의 상담을 통해 업무협약 5건 수출계약 3건 등 총 500만 불의 수출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완도농공단지 소재의 흥일식품(대표 김도환)은 50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수산물 가공업체로 조미김, 김자반 볶음, 김앤크런치, 김앤초코, 해조류 가공품 등을 국내는 물론 미국, 일본, 중국, 베트남, 캄보디아, 태국 등에 수출하고 있는 기업이다.

중국에 있는 두원식품 유한공사는 연 매출 60억 원의 신생 해조류 양식사업 및 유통업체로서 완도산 마른김을 수입해 중국 현지에서 조미김을 생산해 유통할 계획이다.


흥일식품 관계자는 “이번 초도 물량을 시작으로 2달에 한 번 20피트 컨테이너 물량을 지속해서 수출할 예정이다”며 “올해 수출 예정 금액은 약 2억 원 정도 될 것이며, 내년부터는 물량 확대를 통해 더욱 많은 물량이 수출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신우철 완도군수는 “이번 수출 선적식은 침체기에 있었던 중국 수출에 활기를 찾는 계기가 됐다”며 “그동안 꾸준히 이뤄졌던 해외 시장 개척 활동의 실질적인 성과가 나타났으며, 앞으로도 지속해서 해외 시장개척 활동을 전개해 다양한 국가에 더욱 많은 수출이 이뤄질 수 있도록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완도군은 해외시장개척단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수출 전문 요원을 채용할 계획이며, 수출 전문 기업뿐만 아니라 신생 수출 기업에도 해외시장개척단에 참가 기회를 늘려나가 새로운 해외 시장 판로 확보를 위해 노력한다는 방침이다.




호남취재본부 최경필 기자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