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더위 때문에 염소 뿔도 녹는다" 1년 중 가장 더운 대서란

최종수정 2019.07.23 07:22 기사입력 2019.07.23 07:07

댓글쓰기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가연 인턴기자] 오늘(23일)은 절기상 더위가 가장 심한 대서(大暑)다.


대서는 24절기 중 12번째 절기로 소서(小暑)와 입추(立秋)의 중간에 든다.


대서는 태양이 황경 120도를 통과할 때를 말하며, 음력으로는 6월, 양력으로는 7월23일 무렵에 들었다. 대체로 장마가 끝나고 더위가 가장 심한 중복(中伏) 무렵이다.


과거에는 "더위때문에 염소뿔도 녹는다"라는 속담이 있을 정도로 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시기다. 조상들은 이 무렵 더위를 피해 술과 음식을 마련해 계곡이나 산정(山亭)을 찾아 더위를 식혔다.


농촌에서는 이 무렵 논밭 김매기, 논밭두렁 잡초베기, 퇴비장만 등 농작물 관리에 쉴 틈이 없다.

또 참외, 수박, 채소 등이 풍성해, 과일은 이때가 가장 맛있다. 비가 많이 오면 과일의 당도가 떨어지고, 가물면 맛이 난다.


한편, 대서인 오늘은 전국에 구름이 많고 오후에는 서울과 경기 내륙, 강원 영서, 충청·남부 내륙 일부 지역에 5∼40㎜가량 소나기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미세먼지는 대부분의 지역에서 '좋음'에서 '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24도 △대전 24도 △대구 25도 △전주 25도 △광주 24도 △부산 24도 △춘천 24도 △강릉 27도 △제주 24도 △울릉·독도 24도이며, 낮 최고기온은 △서울 32도 △대전 33도 △대구 33도 △전주 32도 △광주 31도 △부산 30도 △춘천 33도 △강릉 34도 △제주 31도 △울릉·독도 29도로 예상된다.





김가연 인턴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