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나경원 "GSOMIA 파기는 안보 볼모 삼는 무모한 도박"

최종수정 2019.07.22 11:09 기사입력 2019.07.22 11:09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2일 정부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파기 움직임에 대해 "돌이킬 수 없는 안보 파탄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역사갈등이 경제갈등으로, 이제 경제갈등을 안보갈등으로 키우는 패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만약 진심이라면 지소미아 파기는 한미일 삼각공조를 깨는 것이자 한미공조 이탈"이라며 "미국이 한미동맹 불신을 고착화시킬 수 있으며, 안보를 볼모로 삼는 압박카드이자 무모한 도박"이라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정부를 향해 "이성을 되찾으라. 일본 통상보복으로 산업 전반에 위기감이 감도는데 안보마저 위태로워지면 대한민국은 설 자리가 없다"고 촉구했다.


그는 최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일본 수출 규제 조치 관련 발언과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의 '신 친일' 발언 등에 대해 "이 정부는 국난 극복의 의지가 없어 보인다. 오로지 총선만 있어 보인다"며 "2년 내내 북한 팔이하던 정권이 이제는 '일본 팔이'로 무능과 무책임을 덮으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저성장 기조로 소비 심리가 위축돼 안 쓰는 소비 트렌드가 확산되고 있는데도 정부의 경제 정책 기조는 전혀 바뀌지 않고 있다"며 "저성장에 오래 신음했던 일본과 같이 대한민국을 일본화하고 있는, 경제 현실을 일본화하고 있는 이 정부야말로 '신친일파' 아니냐"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 운영과 관련해선 "여당이 안보 파탄, 군 기강 해이에 대한 국방부 장관 해임 건의안 표결도 못 하겠다고 한다. 북한 선박 입항 사건 국정조사도 못하겠다고 버티고 있다"며 "무조건 추가경정예산안이 도깨비방망이인 양 하지 말고, 해야 할 일을 하자"고 했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