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21년까지 5100여종 신규 데이터 공급된다

최종수정 2019.07.22 15:00 기사입력 2019.07.22 15:00

댓글쓰기

'빅데이터 플랫폼 및 센터' 출범식 개최

이미지=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게티이미지뱅크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올해 말까지 시장 수요가 높은 1400여종의 신규 데이터가 생산·구축되고 2021년까지 총 5100여종의 양질의 데이터가 시장에 공급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는 22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데이터 생태계 조성과 혁신 성장의 기반 마련을 위한 '빅데이터 플랫폼 및 센터' 출범식 행사를 개최하고 이 같이 밝혔다. 빅데이터 센터는 공공과 민간이 협업해 활용도 높은 양질의 데이터를 생산하고 플랫폼은 이를 수집·분석·유통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과기정통부는 분야별 플랫폼 10개소와 이와 연계된 기관별 센터 100개소를 구축하는 데 3년간 총 1516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며 올해는 640억원 규모의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를 위해 과기정통부는 지난 3월부터 사업공모 절차를 거쳐 통신, 문화, 환경, 유통 등 10개 빅데이터 플랫폼과 72개 빅데이터 센터를 최종 선정했다. 현재는 1차 공모에서 선정된 72개 센터 외에 28개의 추가 센터 선정을 위한 2차 공모를 진행 중이다. 선정된 센터는 향후 분야별 빅데이터 플랫폼과 연계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올해부터 향후 3년간 구축될 빅데이터 플랫폼과 센터는 우리나라의 낙후된 데이터 생태계를 혁신하고 기업의 경쟁력을 제고하는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진행된 빅데이터 플랫폼 착수 보고에서는 각 플랫폼 운영기관이 플랫폼과 센터의 구축 방향과 성과 목표를 발표했다. 금융 플랫폼을 구축하는 BC카드는 소상공인 신용평가 고도화 등을 통해 금융 취약 계층 대상 중금리 대출이자를 2%포인트 절감해 연간 1조원의 신규대출 창출을 기대하고 있다. 유통·소비 플랫폼을 구축하는 매일방송은 융합데이터 기반 창업 컨설팅 지원을 통해 소상공인 폐업률 14%의 약 10%를 감소시킬 계획이다. 중소기업 플랫폼을 구축하는 더존비즈온은 기업 회계, 경영 데이터를 기반으로 벤처기업 생존율을 27.8%에서 50%로 향상시키고 부도율을 35.9%에서 15%로 감소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문화 플랫폼을 구축하는 한국문화정보원은 개인 맞춤형 원스톱 문화·체육정보 제공을 통해 문화·예술 관람률을 지난해 81.5%에서 2021년 85%로, 생활체육 참여율을 같은 기간 62.2%에서 67.6%로 향상시키는데 기여할 계획이다. 헬스케어 플랫폼을 구축하는 국립암센터는 정확한 치료방법과 치료약 연구를 통해 암 환자 생존율을 5% 향상시키고 불필요한 의료 서비스를 개선해 환자가 부담하는 의료비의 13%를 절감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통신 플랫폼을 구축하는 KT는 공간, 생활, 소셜 데이터와 5세대(5G) 서비스가 연계된 데이터를 개방해 데이터 이용기업의 매출을 5% 이상 향상시키고 대국민 생활편익은 10% 이상 개선하는 데 기여할 계획이다.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은 "오늘 출범식은 대한민국이 데이터 강국으로 가기 위한 초석을 놓은 자리"라며 "세계 주요국들보다 데이터 경제로 나아가는 발걸음이 다소 늦었지만 빅데이터 플랫폼과 센터를 지렛대로 우리나라의 낙후된 데이터 생태계를 혁신하고 기업의 경쟁력을 한 단계 제고할 수 있도록 정책적 역량을 집중하겠다"라고 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