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윤호중, 조국 페북에 "적절치 않다" 與에서도 우려 목소리

최종수정 2019.07.22 10:39 기사입력 2019.07.22 09:14

댓글쓰기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이 22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대일(對日) 메시지와 관련 "공직자로서 갈등을 오히려 확산 시키는 역할은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여당 내에서도 조 수석의 발언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 것이다.


윤 총장은 이날 오전 BBS 라디오에 출연해 "전적으로 개인의 의견이다. 트위터나 페이스북은 일종의 개인 언론 창구로 봐야한다"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윤 총장은 조 수석의 페이스북 활동과 관련 "조심스럽다"면서도 "경제관계 무역 제재로까지 확산하고 도발한 것은 어떻게 보면 일본 측이 먼저이기 때문에 (조 수석이) 그런 부분을 지적을 했다고 본다"고 말했다.


윤 총장은 또 사회자가 조 수석의 이분법적 화법에 대해 질문하자 "공직자의 페이스북이나 트위터를 통해 자기 견해를 국민들과 소통하고 교감하는 것이 잘못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면서도 "한일관계나 이를 둘러싼 문제들은 굉장히 복잡하고 미묘한 문제이기 때문에 이분법적으로 단정해서 표현하기 어렵다 생각한다"고 밝혔다.


조 수석은 전날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와 관련 "문재인 정부는 국익 수호를 위해 '서희'의 역할과 '이순신'의 역할을 동시에 수행하고 있다"고 적었다. 조 수석은 지난 13일 '죽창가'를 올린 것을 시작으로 21일까지 9일 동안 페이스북에 42건의 글을 올렸다.

20일에는 "한국 정부의 입장과 2012년 및 2018년 대법원 판결을 부정, 비난, 왜곡, 매도하는 것은 정확히 일본 정부의 입장이다"라며 "이런 주장을 하는 한국 사람을 마땅히 '친일파'로 불러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 수석은 지난 18일에는 "중요한 것은 '진보냐 보수냐', '좌냐 우냐'가 아니라 '애국이냐 이적이냐' 이다"라고도 남겼다.


조 수석의 이 같은 행보에 야권에서도 비판이 나왔다.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조 수석의 반일 감정 조장이 도를 넘어서고 있다"고 비판했고,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조 수석을 향해 "국민 분열을 일삼고 정치 혐오를 만드는 게 유일한 능력인 모양"이라고 지적했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