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선 7기 ‘노원구 10대 뉴스’ 1위?

최종수정 2019.07.22 08:48 기사입력 2019.07.22 08:48

댓글쓰기

구민, 직원 등 3700여 명 설문 참여 민선 7기 ‘노원구 10대 뉴스’ 선정...1위 여름거리 그늘막, 노원힐링캠핑장, 버스정보안내단말기 설치, 불암산 나비정원, 아이휴(休)센터 등 순위 올라

여름거리 그늘막

여름거리 그늘막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노원구(구청장 오승록)는 주민과 직원들이 직접 뽑은 '노원구 10대 뉴스'를 선정, 1위에 ‘여름거리 그늘막’이 올랐다고 밝혔다.


구는 지난 1일부터 14일까지 구청 홈페이지에서 주민, 직원 등을 대상으로 민선 7기 1년 동안의 변화를 되짚어보기 위해 본 설문을 진행했다.


특히 이번 설문에는 3721명이 참여하며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설문결과 지난 1년 노원구의 대표 공감정책으로 여름거리 그늘막 설치(12.1%)가 1위에 올랐다. 이어 2위는 노원 힐링캠핑장 운영(6.4%), 3위 버스정보안내단말기 설치(5.9%), 4위 불암산 나비정원 조성(5.8%), 5위 아이휴(休)센터 개소(5.7%) 순으로 꼽혔다.


이번 설문 결과를 보면 구민들의 일상에 소소한 행복을 더하는 생활밀착형 사업들을 높게 평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름철 구민 건강과 안전을 위한 생활밀착형 행정인 ‘여름 거리 그늘막’ 설치가 대표적이다. 구는 올해 유동인구가 많은 주요 횡단보도, 교통섬 등에서 보행자들이 신호를 기다리는 동안 잠시나마 무더위를 피할 수 있도록 그늘막을 72곳에 확대 설치했다.


또 일상에 지친 주민들의 휴식과 주말이 있는 삶을 지원하는 ‘노원 힐링 캠핑장’도 많은 구민의 선택을 받았다. 지난해 10월 개장한 구민 전용 캠핑장인 ‘노원 힐링 캠핑장’은 인근 경기도 포천에 약 4200평 규모로 조성, 야영장 35면, 잔디운동장, 수영장, 매점 등 부대시설을 갖췄다. 노원구민은 사용료의 50%를 감면받을 수 있다.


이와 함께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주민들의 편의 제고를 위한 ‘버스정보안내단말기 설치’도 주민들의 호응을 받았다.


4위에 오른 ‘불암산 나비정원’은 지난해 9월 개장해 지금까지 약 8만5000여명의 관람객이 방문하였다. 올해 나비정원에 바닥분수를 추가로 설치, 나비정원을 중심으로 철쭉동산, 순환산책로, 산림치유센터를 조성하면서 불암산힐링타운을 형성해 주민들에게 충분한 휴식의 공간이 될 것이라고 구는 전했다.

민선 7기 ‘노원구 10대 뉴스’ 1위?


또 지난 2월 월계문화복지센터에서 열린 ‘문재인 정부 포용국가 사회정책 대국민 현장보고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큰 관심을 보였던 초등 저학년 돌봄 시설인 아이휴(休) 센터도 5위에 올랐다.


노원구 대표상품인 아이휴센터는 지난해 11월 아파트 1층 주거 공간에 문을 연 주공 10단지 아이휴 센터를 시작으로 현재까지 11개소가 운영 중에 있다. 올해 안에 총 23개소, 2022년까지 모두 40개소로 늘려 안심하고 아이들을 키울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


이어서 지난해 노원구에서 처음 시행 후 올해 행정안전부에 의해 전국으로 확산된 어르신 야간 무더위 쉼터 운영(6위), 공동 육아방 ‘도담도담 나눔터’ 개소(7위), 꽃과 정원의 도시 조성(8위), 라돈 측정기 대여 서비스 실시(9위), 버스정류소 따숨쉼터 및 온기의자 설치(10위)도 큰 관심을 받았다.


구는 주민들의 소중한 투표로 선정된 노원의 주요시책사업인 10대 뉴스를 페이스북, 블로그 등 SNS 등을 통해 더 많은 주민들에게 알릴 예정이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지난 1년 동안 노원구 사업들이 다양한 분야에서 성과를 보일 수 있었던 것은 구민의 관심과 성원 덕분이다”며 “앞으로도 오늘이 행복하고 내일이 기대되는 노원을 위해 당장 피부에 와 닿는 주민들의 작은 행복을 위한 사업은 물론 노원의 미래가 달린 장기과제에 대해서도 소홀함이 없도록 진실한 마음으로 한 걸음, 한 걸음 쉼 없이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미디어홍보과(☎2116-3420)

민선 7기 ‘노원구 10대 뉴스’ 1위?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