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콩서 송환법 반대 대규모 시위 다시 열려

최종수정 2019.07.21 17:38 기사입력 2019.07.21 17:3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21일 홍콩 도심에서 범죄인 인도법(송환법)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가 다시 열렸다.


민주진영 단체들의 연합체인 민간인권전선이 주최하는 송환법 반대 시위는 이날 오후 3시(현시지간) 코즈웨이베이의 빅토리아공원에서 시작됐다. 이날 시위는 주최 측 추산으로 각각 103만명, 200만명, 55만명이 참여한 지난달 9일과 16일, 이달 1일 시위에 이어 열리는 대규모 도심 집회다. 주최 측은 5만명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했지만 경찰은 이보다 훨씬 많은 인원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했다.


시민들의 거센 반발에 밀려 람 행정장관이 '송환법 사망'을 공식적으로 선언했다. 하지만 시위대는 송환법 완전 철폐 외에도 다양한 요구를 하면서 홍콩 시민들과 정부 사이의 대치 국면이 장기화되고 있는 상황이다.


홍콩 정부가 추진했던 송환법은 홍콩과 범죄인 인도 조약을 체결하지 않은 중국 등에도 범죄자를 인도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하지만 많은 홍콩 시민은 이 법안이 통과될 경우 일국양제(한 국가 두 체제) 원칙에 따라 홍콩이 누리고 있는 고도의 자치권이 크게 위협받고, '홍콩의 중국화'가 더욱 급속화될 것으로 우려해 거세게 반발했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