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英, 이란에 '유조선 나포' 직접 항의…"극히 실망·즉각 석방 요구"

최종수정 2019.07.21 07:23 기사입력 2019.07.21 07:2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영국 외무부 장관이 이란의 영국 유조선 억류에 대해 20일(현지시간) 이란 외무부 장관에 전화해 항의하고 즉각 석방을 요구했다.


일간 가디언, BBC방송 등에 따르면 제러미 헌트 영국 외무장관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서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과 통화했다고 밝혔다.


헌트 장관은 자리프 장관에게 "일주일 전 통화할 때 이란이 긴장 완화를 원한다고 해놓고 정반대로 행동한 것에 대해 극히 실망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어 "해결책을 찾고자 한다면 말이 아닌 행동이 이뤄져야 한다"면서 "영국의 선박들은 계속 보호돼야 하고 또 그렇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헌트 장관의 항의와는 별도로 이날 영국 외무부는 런던에 주재하는 이란의 최고위급 외교관을 초치해 영국 유조선을 즉각 석방하라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이란은 영국 측이 먼저 자국의 유조선을 억류한 데 따른 합법적 대응 조치라고 주장하며 맞섰다.


자리프 장관은 같은 날 자신의 트위터에 "영국은 미국의 경제 테러(Economic Terrorism)의 악세서리가 되는 것을 멈춰야할 것"이라면서 영국에 경고했다.

앞서 지난 19일 이란 혁명수비대는 호르무즈 해협에서 영국의 유조선 '스테나 임페로호'를 나포, 억류했다. 지난 4일에는 영국령 지브롤터 당국이 이란의 유조선 '그레이스 1호'를 유럽연합(EU) 제재 위반 혐의로 억류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