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피투게더4' 김영옥, 전화 잘 안 받는 나문희에 "영화로 뜨니 관리하나봐"

최종수정 2019.07.20 17:19 기사입력 2019.07.20 17:18

댓글쓰기

'해피투게더4'에 출연한 배우 김영옥과 나문희 / 사진 = KBS 캡처

'해피투게더4'에 출연한 배우 김영옥과 나문희 / 사진 = KBS 캡처



[아시아경제 김지현 인턴기자] 배우 김영옥이 전화를 잘 받지 않는 동료 나문희에게 뼈 있는 농담을 날려 주변을 폭소케 했다.


지난 18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4’에서는 '디어 마이 프렌즈'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배우 김영옥, 나문희, 박원숙, 고두심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맏언니인 김영옥은 첫 등장부터 “598회인데 왜 이제 부르냐”며 MC들을 질책해 방송 초반부터 예능감을 발휘했다. 이어 그는 “대세가 예능이라고 해서 억지로 헛소리 하는 것”이라며 너스레를 떨어 큰 웃음을 안겼다.


이어 박원숙이 “한 번은 연기를 칭찬하려고 나문희 언니에게 전화를 했는데 잘 안 받는다”고 폭로하자 김영옥은 “나는 예능 섭외 전화일까봐 후딱 후딱 받는 편”이라고 말했다.


이어 MC들이 나문희가 전화를 잘 받지 않는 이유에 대해 물어보자 나문희는 “안 받으면 편하니깐 잘 안 받게 된다”고 답했다.

대답을 들은 김영옥은 “영화로 뜨니까 관리를 하나봐”라고 질투해 주변을 폭소케 했다.


끝으로 김영옥은 “그래도 내 전화는 조금 받았다”며 “이거 말고 에스컬레이터를 못 타는 건 고쳐야한다”고 덧붙였다.


4명의 배우들의 환상적인 입담에 놀란 MC들은 “오늘 (방송은) 우리가 진행할 필요가 없다"라고 말하며 이들의 입담을 인정했다.


한편,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8일 방송된 ‘해피투게더4’의 ‘디어 마이 프렌즈’ 특집은 전국 가구 기준 4.8%, 5.9%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지난 5월16일(5.2%) 이후 오랜만에 5% 이상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김지현 인턴기자 jihyunsport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