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비긴어게인3' 김필 "슈퍼스타K 마지막 기회로 생각"…헨리 "김필 목 2개"

최종수정 2019.07.20 14:19 기사입력 2019.07.20 14:19

댓글쓰기

'비긴 어게인3'에 출연한 가수 김필 / 사진 = JTBC 캡처

'비긴 어게인3'에 출연한 가수 김필 / 사진 = JTBC 캡처



[아시아경제 김지현 인턴기자] 가수 김필이 ‘비긴어게인3’에 출연해 솔직한 속내를 밝혔다.


19일에 방송된 JTBC '비긴어게인3' 첫방송에서는 김필이 하림과 함께 포장마차에서 버스킹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먼저 버스킹 장소인 포장마차에서 김필은 하림과 이야기를 나눴다. 하림이 “네가 승승장구하는 줄 알았는데 아니냐”고 묻자 김필은 “과거에 아르바이트해서 번 돈, 사비로 발품 팔아서 싱글도 내보고 해 봤는데 잘 안 됐다”고 답했다. 이어 “기획사 사기도 당해봤다”며 자신의 평탄치 못했던 음악생활을 고백했다.


이어 김필은 과거 자신의 '슈퍼스타K' 출연에 대해 하림과 얘기하며 슈퍼스타K 지원 당시 절박한 심정이었다고 밝혔다. 김필은 “슈퍼스타K가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했다”며 “그거라도 해야 나를 알릴 수 있을 것 같았다”고 말했다.


하림과 이야기를 나누는 김필 / 사진 = JTBC 캡처

하림과 이야기를 나누는 김필 / 사진 = JTBC 캡처



또 김필은 “음악하는 사람은 많은데, 설 자리가 없다”며 씁쓸한 표정을 지었다. 그를 본 하림 역시 김필의 말에 동감하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이어 ‘비긴 어게인’ 첫 출연을 한 김필에 대해 멤버 헨리는 “김필의 목이 2개인 것 같다”며 “신기하다”고 말해 주변을 폭소케 했다. 박정현 또한 “김필에게 나오는 목소리가 너무 멋있다”고 말했다.


끝으로 김필은 “나라는 뮤지션은 내 노래보다 선배님들의 명곡을 커버하는 가수로 더 유명한 것 같다”며 “앞으로는 나만의 음악도 들려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JTBC ‘비긴어게인3’는 국내 최정상의 뮤지션들이 해외의 낯선 도시에서 버스킹에 도전하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금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김지현 인턴기자 jihyunsport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