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태풍 '다나스', 전남 해안으로 이동 중…"전국 흐리고 남부 많은 비"

최종수정 2019.07.20 06:12 기사입력 2019.07.20 06:12

댓글쓰기

많은 비 뿌린 뒤 오후 '열대저압부'로 약화

제공=기상청

제공=기상청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5호 태풍 다나스(DANAS)가 20일 제주, 남해안 지역에 많은 비와 강한 비를 내릴 전망이다. 태풍의 영향으로 전국이 흐린 가운데 이날 오후 태풍은 열대저압부로 약화될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20일 오전 4시 현재 태풍 다나스가 서귀포 서남서쪽 약 110㎞ 부근 해상에서 시속 시속 21km로 북북동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나스는 이날 오전 9시에는 목포 남서쪽 약 100㎞ 부근 해상에 위치하고 오후 3시경에는 목포 동북동쪽 약 20㎞ 부근 육상에 도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육상에 상륙하면 다나스는 태풍 보다 한 단계 약한 열대저압부로 약화될 가능성이 있다.


현재 전국이 흐리고 충청도와 남부지방 제주도에는 비가 내리고 있다. 제주도산지와 전남, 경남은 시간당 20~50㎜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


기상청은 오늘과 내일 사이 남해인과 지리산 부근, 제주도산지에는 시간당 30~50㎜ 강한 비와 함께 250㎜가 넘는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했다. 19일부터 지금까지 누적강수량은 제주도 삼각봉 769.5㎜, 윗세오름 728.0㎜, 제주 207.5㎜ 이며 전남 거문도(여수) 321.0㎜, 여서도(완도) 219.5㎜을 기록했다. 그 밖의 남부지방도 150㎜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중부지방은 10~70㎜ 안팎의 비가 내릴 전망이다.


한편, 태풍의 영향으로 더위도 한 풀 꺾인다. 오늘 낮 기온은 24~30도로 어제(24~35도)보다 낮을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남부지방은 물론 중부지방에도 바람이 강하게 부는 곳이 시설물 등 바람에 의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대비하고 안전사고에도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