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마약투약 혐의' 정석원 "사람들 도우며 살겠다" 선처 호소…검찰 3년 구형

최종수정 2019.07.20 19:57 기사입력 2019.07.19 14:05

댓글쓰기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배우 정석원이 19일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2심 1차 공판을 마친 뒤 법정을 나서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배우 정석원이 19일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2심 1차 공판을 마친 뒤 법정을 나서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가연 인턴기자] 해외에서 마약을 투약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배우 정석원(34) 씨가 항소심에서 선처를 호소했다.


19일 서울고법 형사4부(조용현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항소심 공판에서 정 씨는 "앞으로 가정에 충실하고 반성하면서 많은 사람을 도와주고 살겠다"라며 선처를 호소했다.


이날 정 씨 변호인은 최후변론에서 "피고인이 우발적으로 범행에 이르렀고, 수사 과정에서 자백하는 등 적극적으로 협조했다"며 "한 가정의 가장이자 연예인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지 못한 점을 충분히 반성하고 있으니 검찰의 항소를 기각해달라"라고 요청했다.


정 씨는 지난해 2월 호주 멜버른의 한 클럽에서 필로폰과 코카인을 투약한 혐의로 같은달 8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하던 중 경찰에 긴급체포됐다.


정 씨는 고등학교 동창인 한국계 호주인 등과 함께 마약을 투약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10월 1심 재판부는 정 씨의 혐의 일부를 유죄로 인정하고, 정 씨에게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1심 재판부는 "정석원이 마약을 투약한 행위는 해외여행 중에 호기심으로 한 1회성 행위로 보인다"고 밝혔다.


검찰은 일부 무죄 판단에 항소했다. 항소심 재판에서 검찰은 정 씨에게 징역 3년을 구형했다.


정 씨에 대한 항소심 선고는 내달 30일에 내려진다.





김가연 인턴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