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새만금에 세계 최대 수상태양광 단지 조성

최종수정 2019.07.19 07:01 기사입력 2019.07.19 07:01

댓글쓰기

경기도 안성 금광저수지에 설치된 수상회전식 태양광발전

경기도 안성 금광저수지에 설치된 수상회전식 태양광발전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정부가 새만금에 들어설 세계 최대 규모의 수상 태양광 사업 추진을 승인했다. 민간자본 약 4조6000억원을 투입해 새만금 지역에 2.1GW 규모의 수상 태양광 발전 설비를 만드는 게 골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8일 전기위원회 심의를 거쳐 이 같은 내용의 새만금 수상태양광 발전사업을 허가했다.


전기위원회는 새만금 수상태양광 발전사업에 대해 재원조달계획, 발전설비 건설·운영계획, 지역수용성 정도 등을 면밀히 심사한 결과, '전기사업법'에 따른 발전사업 허가기준을 충족했다고 밝혔다.


새만금 수상태양광 발전사업은 새만금 사업지역 중 상대적으로 개발수요가 낮은 공항 인접 새만금호의 약 30㎢를 활용한다. 역대 수상 태양광 프로젝트 중 세계 최대인 2.1GW의 발전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여의도 면적의 약 10배로, 약 100만 가구에 전력공급이 가능하다.


기존 세계 최대(준공 기준) 수상태양광 발전단지(중국 화이난시, 150MW)의 14배에 달하며, 2018년 기준 전세계 수상태양광 설치량 (1.3GW)의 1.6배에 해당하는 대규모 사업이라고 산업부는 강조했다.

새만금 발전단지에는 약 500만개 이상의 태양광 모듈 수요가 예상된다. 국내 업계가 약 2조5000억원 규모의 설비·기자재 시장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이와 같은 초대형 수상태양광 발전단지 건설·운영을 통해 얻게 될 경험과 기술력은 향후 국내는 물론 해외시장에서의 대규모 프로젝트 수주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태양광산업협회 관계자는 "태양광 산업 육성에 크게 기여할 수 있는 새만금 지역 대규모 태양광 발전사업 추진을 적극 환영한다"며 "태양광 산업계도 새만금 재생에너지 사업의 조속 추진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새만금 수상태양광 단지 건설에는 약 4조6000억원의 민간 투자자금이 유입되고, 연인원 약 160만명의 건설인력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전라북도 등 지역 경제 전반에 큰 활력을 불어 넣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내년 상반기까지 환경영향평가, 공유수면 점사용허가 등 관련 인허가를 마치고 내년 하반기쯤 본격적으로 착공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