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등포구, 일본 수출규제 대응 긴급자금 50억 저금리 지원

최종수정 2019.07.19 06:29 기사입력 2019.07.19 06:29

댓글쓰기

7월, 우리은행, 서울신용보증재단과 함께 ‘특별신용보증제도 업무협약’ 체결, 총 대출 자금규모 지난해 17억에서 200억으로 대폭 확대, 불필요한 절차 축소...연말까지 50억 우선 지급 4년간 1년에 50억씩 총 200억 지원, 기업 당 최대 5000만 원

영등포구, 일본 수출규제 대응 긴급자금 50억 저금리 지원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이달 일본의 수출규제 사태로 피해를 입게 될 지역 내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우리은행, 서울신용보증재단과 함께 ‘특별신용보증제도 업무협약’을 체결, ‘긴급자금 지원’에 나섰다.


이로써 구는 ‘특별신용보증제도’를 활용해 총 50억 원 규모의 자금을 2.5% 저금리로 피해 기업에 긴급 지원할 수 있게 됐다.


이번 협약을 통해 ‘특별신용보증제도’ 총 지원 규모를 지난해 17억 원에서 200억 원으로 크게 확대, 구청을 방문하는 등 불필요한 행정 절차를 대폭 축소했다.


구는 총 지급액 200억 원 가운데 연말까지 피해 기업을 위해 50여억 원을 우선 지원, 1년에 50억 원씩 4년 동안 배분 지원할 계획이다.


각 기업의 보증한도액은 5000만 원이며, 상환조건은 △1년 거치 3년 균등 분할 상환 △1년 거치 4년 균등 분할 상환 △1년 만기 일시 상환 중 선택할 수 있다.

지원 대상은 일본 수출규제 피해 업체는 물론 신용 상태는 양호하나 담보능력이 부족해 대출받기 어려운 지역 내 소상공인도 포함한다. 자금 때문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이 신용보증서를 받을 수 있도록 구가 서울신용보증재단에 해당 기업을 추천해 준다.


신청 기간은 연중 상시며, 신청을 원하는 구민은 구청 문의 후 별도의 추천서 작성 없이 우리은행이나 서울신용보증재단에서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구청 일자리경제과(☎2670-3426), 신용보증재단(☎1577-6119) 또는 우리은행(☎2671-4737)으로 문의하면 된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일본 수출규제로 큰 타격을 받을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우려와 고통에 공감한다”며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어려움을 덜기 위해 구 차원의 지원책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일자리경제과 (☎2670-3426)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