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 대통령 "대일 특사, 무조건 보낸다고 되는 게 아냐…협상 끝 해결 방법 논해져야"

최종수정 2019.07.18 22:14 기사입력 2019.07.18 22:14

댓글쓰기

청와대에서 5당 대표들과 회동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정당대표 초청 대화'에 앞서 열린 차담회에서 여야 5당 대표와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의당 심상정 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문 대통령,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정당대표 초청 대화'에 앞서 열린 차담회에서 여야 5당 대표와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의당 심상정 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문 대통령,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여야 5당 대표들에게 대일 특사와 관련해 "무조건 보낸다고 되는 건 아니고 협상 끝에 해결 방법으로 논해져야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5당 대표 회동에서 "특사나 고위급 회담 등이 해법이 된다면 언제든 가능하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한일 위안부 합의를 언급하면서 "교훈을 얻을 부분이 있다"며 "양 정부 간 합의만으로 되는 것이 아니며 피해자들의 수용 가능성과 국민의 공감대가 있어야 한다"는 취지로 이야기를 했다.


고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피해자 수용 가능성, 국민 공감대가 (강제징용 해법에서도) 가장 기본임을 여러 번 강조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또 "부품산업 경쟁력을 높여 자급력을 키운다든지, 수입선을 다변화 한다든지 이런 중장기 해결 노력도 하지만, 당장 외교적 해결도 소홀히 생각하지 않는다"고 5당 대표들에게 말했다.

이어 "그동안 미래지향적 한일 관계 발전을 강화하기 위해 '셔틀 외교'도 제안한 바 있다"며 "그래서 이번 일본 조치에 대해 굉장히 유감스럽다"라고 했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