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창동·상계 동서로 잇는 다리 설계 공모 당선작 선정

최종수정 2019.07.19 06:00 기사입력 2019.07.19 06:00

댓글쓰기

당선작 '다이나믹 웨이브'. 역동적이면서도 유려한 곡선교로 계획 인접한 2개의 교량과 통일된 경관을 제안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제공=서울시)

당선작 '다이나믹 웨이브'. 역동적이면서도 유려한 곡선교로 계획 인접한 2개의 교량과 통일된 경관을 제안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제공=서울시)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창동과 상계 사이를 잇는 보행교와 보차도교가 2023년 중랑천에 들어선다.


서울시는 도봉구 창동 1-11과 노원구 상계동 820 사이 중랑천에 보·차도교를 건설한다고 19일 밝혔다.


연결된 다리는 시민들에게 중랑천을 가로지르는 산책로로서 쉬어가고 머무를 수 있는 특화공간으로 제공된다.


서울시는 최적의 설계안을 선정하기 위해 심사위원으로 프랑스 리옹 평화보도교와 몽생 미셀 둑길을 설계한 보행교 전문가 프랑스 디트마 페이팅거 등 건축, 토목구조, 토목시공 등 다양한 분야 전문가가 참가했다.


당선작으로는 동해종합기술공사, 누리플랜, 혜동 브릿지 주식회사, 폴리머건축사사무소가 공동 응모한 '다이나믹 웨이브(Dynamic Wave)'가 선정됐다. 당선작은 보차도교·보행교·친수공간·녹지 및 주변 시설을 하나로 묶는 역동적 공간을 제시했다.

당선작에게는 실시 설계 우선협상권이 주어지며 시는 내년 하반기 중으로 설계를 마무리하고 내년 말 착공을 완료할 계획이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