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재성 "아베 경제 침략, 한국 내 '친일정권' 세우겠단 것"

최종수정 2019.07.18 11:30 기사입력 2019.07.18 11:15

댓글쓰기

최재성 더불어민주당 일본경제침략특위 위원장이 18일 국회에서 열린 일본 경제침략대책 특위에 참석,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최재성 더불어민주당 일본경제침략특위 위원장이 18일 국회에서 열린 일본 경제침략대책 특위에 참석,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전진영 기자] 최재성 더불어민주당 일본경제침략대책특별위원회 위원장은 18일 "아베 정부의 경제침략은 경제를 매개로 (한국에) 통제 가능한 친(親) 일본 정권을 세우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최 위원장의 이 같은 발언은 비중이 큰 여권 관계자 중에서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가 한국 내 정권 교체를 위한 사실상 내정간섭이라는 점을 처음 시사했다는 점에서 논란이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최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일본경제침략대책특위 회의를 열고 "이미 2013년 아베 3인방 중 1명인 하기우다 고이치 간사장 대행은 한국은 외환보유액이 적어 일본이 정책적으로 원화 강세를 유도하면 통화조절을 통해서 한국경제를 통제하는 것이 가능하다고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측근들은 한국의 최대 급소는 경제라며 한국에 대한 비공식적 제재 공세에 들어갔다는 '경제 정한론'을 주장하기도 했다"면서 "아베 정부의 경제침략은 오래전부터 고집해왔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 위원장은 또 "지난 6월12일 오노데라 이쓰노리 자민당 안보조사회장은 한국정권이 바뀌어야 이성적 판단이 가능해진다는 발언을 했다"면서 "매우 심각한 발언이다. 결코 우리는 이에 굴복하지 않을 것이다. 굴종적인 친일정권을 바란다면 그건 오판이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 위원장은 "일본은 우리나라에 대한 화이트리스트 제외를 예고했다"며 "이는 반도체의 세 가지 부품ㆍ소재에 대한 수출규제를 넘어서서 전면적으로 확대하는 행위로 글로벌 경제 질서에 대한 분명한 선전포고"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일본발 경제대전이 현실화된다면 오랜 시간 구축된 글로벌 공급사슬과 가치사슬 분업체계가 심각하게 파괴될 것"이라면서 "일본은 다시금 국제 무역 질서를 무너뜨린 경제 전범국으로 기록되는 그런 결과를 맞이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최 위원장은 국내 언론에 대해서도 쓴소리를 던졌다. 그는 "우리 정부의 초기대응은 촘촘하고 당당했다"면서 "국익을 해치고 일본을 의도적으로 이롭게 하는 국내 일부세력은 그 행위를 중단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최 위원장은 회의 뒤 아시아경제와 만나 모두발언과 관련 "일본에서 공개적으로 세게 이야기한 것"이라면서 "근거가 있는 이야기"라고 부연했다.


한편 특위는 전날 '일본경제보복대책특위'의 명칭을 '일본경제침략대책특위'로 변경했다. 상대의 원인을 전제로 하는 '보복' 대신 일방적인 의미의 '침략'이라는 단어를 쓰면서 부당한 조치임을 강조하려는 의미로 해석됐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