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동열 서울서부지검장 사의…"부정부패 척결이 검찰 책무"

최종수정 2019.07.18 14:59 기사입력 2019.07.18 10:07

댓글쓰기

이동열 서울서부지검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동열 서울서부지검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이동열(53ㆍ사법연수원 22기) 서울서부지검장이 18일 사의를 표명했다.


이 지검장은 이날 오전 검찰 내부통신망 '이프로스'에 올린 글을 통해 "검찰에서의 23년여 추억과 훈육을 자산삼아 밖에서 검찰을 응원하겠다"며 사의를 밝혔다.


이 지검장은 "민생사건에 대한 사법통제 뿐만 아니라 부정부패 척결은 70년 검찰 역사를 통해 국민들이 검찰에 맡긴 책무이자 숙명이며, 한국 검찰의 정체성의 일부라는 점을 잊지 말아달라"며 "국민들의 요구는 검찰이 부정부패 수사에서 손을 떼라는 것이 아니다. 정치적 중립을 지키고 공정하며 절제된 방식으로 좀더 '제대로' 수사해 달라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소신을 밝혔다.


이 지검장은 경기 안양 출신으로 연세대 법대를 졸업했다. 1996년 서울지검 서부지청에서 검사 생활을 시작했다. 대검찰청 범죄정보1담당관과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 법무부 대변인 등을 지냈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