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편의점 상비약 확대 '평행선'…7차 회의 이번엔 재개 될까

최종수정 2019.07.18 10:06 기사입력 2019.07.18 10:06

댓글쓰기

약사회·편의점산업협회도 참여 긍정적

편의점 상비약 확대 '평행선'…7차 회의 이번엔 재개 될까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편의점 상비약 품목 확대 논의를 위한 안전상비의약품 지정심의위원회가 1년 가까이 표류하고 있는 가운데 7차 회의 개최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담당 부처인 보건복지부가 7차 회의 개최를 위한 내부 논의에 들어간 상황이고, 회의의 주요 주체인 대한약사회와 한국편의점산업회도 회의 참여에 긍정적 반응을 보이고 있어서다. 하지만 상비약품 확대를 놓고 양측의 입장이 여전히 평행선을 달리고 있어 회의 개최 이후 진통은 계속될 것으로 점쳐진다.


18일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아직 명확하게 7차 회의 일정은 잡히지 않았다"면서도 "하지만 6차 회의 이후 1년 가까이 지났기 때문에 7차 회의 개최와 관련해 내부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편의점 상비약 확대 논의를 위한 안전상비의약품 지정심의위원회는 지난해 8월 6차 회의 이후 여전히 일정조차 잡지 못하고 있다. 편의점 안전상비의약품 판매제는 심야시간이나 공휴일 의약품 구입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2012년 11월 도입됐다. 현재 편의점에서 구입할 수 있는 상비약은 해열진통제, 감기약, 소화제, 파스 등 4개 부문 13개 품목이다.


약사회와 편의점협회도 회의 개최 일정이 확정되면 참여한다는 방침이다. 약사회 관계자는 "올 3월 새 약사회 집행부 구성 이후 아직 회의 참석자를 확정하지는 않았다. 정부 측에서 회의 참여 요청이 오지 않았기 때문에 결정되지 않은 것"이라며 "하지만 정부 측에서 일정을 확정한다면 참석자를 결정해 회의에 임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편의점협회 관계자도 "일정이 확정되면 언제든지 참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편의점 상비약 확대를 놓고 회의 양측은 여전히 엇갈린 의견을 내고 있다. 최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2018년 완제의약품 유통정보 통계집'에 따르면 편의점 안전상비약 공급금액은 관련 집계가 시작된 2013년 154억3900만원에서 지난해 371억8200만원으로 2배 이상 늘어났다.

편의점 업계는 이러한 통계를 바탕으로 소비자 편익을 위해 판매 약품을 더 늘려야 한다는 입장이다. 편의점 업계 관계자는 "이번 발표는 야간이나 휴일에 급하게 사용하는 상비약을 이용하는 국민들이 많아졌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편의점이 사회안전망으로 공적 기능을 하게 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반면 약사회 측은 이번에 발표된 심평원의 자료는 의약품 오남용을 보여주는 지표라는 입장이다. 약사회 관계자는 "특별히 별다른 외부 요인이 없는 상황에서 공급금액이 크게 늘어난 것은 그만큼 국민들이 약을 많이 사용하게 된 것으로 볼 수 있다"며 "약을 무조건 많이 사용하는 것은 국민 건강권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우선은 조만간 출범할 복지부와 약사회의 '약정협의체'에서 어떤 논의가 이뤄지게 되느냐가 관건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약사회 관계자는 "약정협의체에서 안정 상비약과 관련된 논의도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며 "그 과정에서 사전에 의견 조율이 되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이 있다"고 말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