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송갑석 의원 “5·18 망언 3인방 한국당 징계 겉치레에 불과”

최종수정 2019.07.17 18:10 기사입력 2019.07.17 17:54

댓글쓰기

송갑석 의원 “5·18 망언 3인방 한국당 징계 겉치레에 불과”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신동호 기자] 송갑석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광주 서구갑)은 5·18 망언으로 당원권 3개월 정지 징계를 받은 김순례 자유한국당 의원의 최고위원직 복귀를 앞두고 “자유한국당은 ‘괴물옹호’ 수구정당임을 스스로 또 한번 증명했다”고 17일 밝혔다.


송 의원은 “5·18 유공자를 괴물집단에 빗댄 김순례 의원, 폭동이 민주화운동으로 변질됐다는 이종명 의원, 5·18 만큼은 (자칭)우파가 물러서면 안 된다는 김진태 의원에 대한 자유한국당의 징계는 논란을 회피하기 위한 겉치레에 불과했다”며 “이들 3인방에 대한 국민들의 제명 요구를 뭉개고 오히려 이들을 감싸는 행태는 자유한국당의 변하지 않는 본성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회의원 신분으로 민주주의의 역사를 부정하고 모욕한 이들이 합당한 징계를 받고, 이러한 일들이 더는 재발해서는 안 된다”면서 “국회 차원의 5·18 망언 3인방 징계, 5·18 왜곡처벌법 처리와 진상규명위원회 출범 등 역사왜곡에 따른 진실규명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송 의원은 지난 6월 여야 4당 157명의 의원과 함께 ‘5·18 망원 의원에 대한 제명 촉구 결의안’을 대표로 제출한 바 있다.



호남취재본부 신동호 기자 sdhs6751@hanmail.net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