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후이 "펜타곤 '접근금지' vs '프듀X'의 '소년미'…선의의 경쟁하길"

최종수정 2019.07.17 17:23 기사입력 2019.07.17 17:23

댓글쓰기

펜타곤이 새 앨범 'SUM(ME:R)'로 컴백했다. 사진=큐브엔터테인먼트

펜타곤이 새 앨범 'SUM(ME:R)'로 컴백했다. 사진=큐브엔터테인먼트


펜타곤 후이가 '프로듀스X101' 참여에 관해 말했다.


후이는 17일 오후 4시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미니 9집 앨범 'SUM(ME:R)'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펜타곤의 새 앨범과 엠넷 '프로듀스X101' 파이널 미션곡인 '소년미'의 음원이 비슷한 시기 발표하는 것에 관한 질문을 받았다.


후이는 '프로듀스101' 이전 시즌에도 미션곡 프로듀싱에 참여한 경험이 있다. 이번에도 곡을 선사한 그는 "(두 곡이) 경쟁을 했으면 좋겠다. 결과적으로 두 곡 다 잘 되면 저에게 좋은 일이지 않나"라고 말했다. 그는 "'프로듀스X101' 분들께 드린 노래와 펜타곤 노래 두 곡 다 소중하기 때문에 많이 들어줬으면 좋겠다. 제 마음 속에서 선의의 경쟁을 했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MC인 서유리가 어떤 곡이 1위를 했으면 좋겠냐고 묻자 후이는 머뭇거렸다. 그러자 멤버들은 "여기 펜타곤 쇼케이스다", "고민을 할 게 있어요?"라며 한마디했다. 후이는 "고민은 되지 않는다. 뭐든 (1위) 하겠죠"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한편 펜타곤의 타이틀곡 '접근금지'는 멤버 후이와 래퍼 겸 프로듀서 기리보이가 함께 작업한 힙합 장르의 곡이다. 누군가를 너무 좋아하지만 반대로 좋아하지 않는 척을 했던 어린 시절의 이야기를 담아냈다. 이날 오후 7시 공개된다.



권수빈 연예기자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