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심장질환' 원인 규명…치료제 가능성 제시

최종수정 2019.07.18 02:00 기사입력 2019.07.18 02:00

댓글쓰기

줄기세포 및 유전자가위 기술 활용…'네이처' 게재

'심장질환' 원인 규명…치료제 가능성 제시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이재철 성균관대학교 교수 연구팀이 환자로부터 생성된 역분화 줄기세포를 이용해 심장질환인 확장성 심근병증의 발병원인을 규명하고 치료제 개발의 새로운 표적을 제시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이재철 교수 연구팀이 미국 스탠퍼드대와의 공동연구로 수행한 이 같은 성과가 국제학술지 '네이처(Nature)'에 18일(한국시간) 게재됐다고 밝혔다.


심근의 이상으로 인한 확장성 심근병증은 심실의 확장과 수축기능장애가 동반된 증후군으로 국내의 경우 10만명 당 1~2명의 높은 유병률을 보이지만 그 질환의 정확한 원인은 알려지지 않았다.


연구팀은 확장성 심근병증 가족으로부터 역분화줄기세포를 얻고 이를 심근세포로 분화시켜 질환의 원인을 밝히고자 했다. 유전자 가위 기술로 특정 단백질 유전자의 변이를 정상으로 교정했을 때 분화된 심근세포의 핵막이 정상적으로 돌아오는 것을 관찰했으며 반대로 변이를 유발했을 때 핵막의 이상이 나타나는 것을 확인했다. 연구팀은 "유전자 변이에 의한 핵막의 비정상적인 형태가 세포의 후성유전학적 변화를 일으키고 최종적으로 혈소판유래성장인자란 특정 신호전달체계를 비정상적으로 활성화시킴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결과는 질환의 표적을 제시함과 동시에 미국 식품의약국(FDA) 허가를 받은 기존의 일부 약물을 질환 모형에 적용함으로써 새로운 심장질환 치료제로의 가능성을 보여준 것으로 기대된다. 이재철 교수는 "환자의 유전정보 등을 통해 질환을 예측할 수 있는 정밀의학 시대를 맞아 이 같은 예측 체계를 실험적으로 검증할 수 있는 기술이 필요한 상황"이라면서 "이번 연구는 환자 특이적인 역분화 줄기세포를 이용해 특정 질환을 실험실 수준에서 정밀하게 모형화 할 수 있음을 보여주는 사례로 정밀의학 시대에 역분화 줄기세포 및 유전자가위 기술을 통해 새로운 심장질환 치료제 개발 가능성을 보여준 것"이라고 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