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IMF "베트남 경제 모멘텀 지속…올해 성장률은 6.5%로 둔화"

최종수정 2019.07.17 15:02 기사입력 2019.07.17 14:59

댓글쓰기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베트남의 경제성장률이 6.5%까지 둔화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지난해 성장률은 최근 10년래 최고치인 7.1%였다.


주요 외신에 따르면 IMF는 16일(현지시간) 베트남의 2019년, 2020년 국내총생산(GDP) 증가율 전망치를 6.5%로 발표했다. 또한 물가상승률은 지난해 평균 3.5%에서 올해 3.6%, 내년 3.8%까지 높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IMF는 올해 베트남에서 강력한 경제 모멘텀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경쟁력 있는 인건비, 강한 경제기초여건, 교역구조 다각화, 최근 체결한 자유무역협정(FTA) 등은 긍정적 요소로 꼽혔다. 다만 약화된 대외여건을 반영해 올해 성장률 전망치는 작년보다 낮은 6.5%로 제시했다.


IMF는 "지난해부터 시작된 글로벌 무역긴장과 불확실성이 베트남에도 영향을 미쳤다"면서도 "경제가 회복탄력성을 갖고 있고 중산층 소득 및 소비가 건강하고, 제조업 부문에서도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고 분석했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