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기아차, 인사평가제 대수술…절대·다면평가 도입 추진

최종수정 2019.07.17 11:45 기사입력 2019.07.17 11:45

댓글쓰기

현대기아차, 인사평가제 개편 관련 설문조사 시행
현행 상대평가 형평성 논란…절대·계량·다면평가제 도입 추진
노조 "쉬운 해고 구실 만든다"며 반대…노조 반발에 설명회 무산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우수연 기자]현대기아자동차가 개인별 역량을 별도로 평가하는 절대평가, 부서원이 부서장을 평가하는 다면평가 등 새로운 인사평가 제도 도입을 추진한다. 현행 상대평가 제도 아래 발생하는 불가피한 진급 누락자를 줄이고 부서 간 형평성 문제를 없앤다는 취지에서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현대기아차는 직원들을 대상으로 인사평가 제도 변경과 관련한 설문 조사를 실시하고 설명회 개최를 추진하는 등 제도 개편을 위한 사전 작업에 나섰다. 개편 방향은 크게 ▲절대적 기준에 따라 개인별 역량을 평가하는 절대평가 ▲업무 역량을 수치화하는 계량평가 ▲동료들의 상호평가가 이뤄지는 다면평가 등이다.


개편안은 우선 현대 기아차 사무직군(연구직 포함)부터 적용하며 향후 생산직이나 계열사 전반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최근 수시 채용, 직급의 간소화 등 인력 운용 체계를 개편해온 현대기아차가 인사평가 제도까지 대대적으로 손보겠다고 나선 이유는 현행 제도의 문제점을 보완하기 위해서다. 현행 상대평가 제도의 경우 부서별로 고과 최하위 등급(D등급) 5%를 의무 할당해야 하는데 이 과정에서 부서별, 직급별 형평성 논란이 불거져왔기 때문이다.


부서 전체가 업무 성취도가 높은 부서임에도 불구하고 누군가는 어쩔 수 없이 최하위 고과를 받아야 하고 사실상 우선순위에서 밀리는 하위 직급일수록 진급 누락 발생 가능성이 높아진다. 서열에 밀려 최하위 등급을 받은 직원들의 근로 의욕이 저하되고 부서별 업무 강도나 인원 구성에도 차이가 있기에 공정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최하위 등급 고과를 강제 분배하는 현행 제도에 문제점이 있다고 보고 내부적으로 인사평가 제도 개편을 추진하고 있다"며 "아직까지 확정된 사항은 없지만 의견을 수렴하는 단계"라고 말했다.


반면 노동조합에서는 현행 제도 유지를 요구하며 회사의 제도 개편에 반대한다는 입장이다. 업무 평가 방식이 절대평가 제도로 전환되면 현행 5%로 의무 할당된 D등급 비중을 회사가 임의대로 늘릴 수 있고, 이는 곧 쉬운 해고의 근거가 될 수 있다는 논리다.


또한 동료나 상급자를 평가하는 다면평가는 상대평가에 비해 주관성이 높고 군중심리에 휩쓸릴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지적한다. 지난 15일로 예정됐던 인사평가 제도 개편 설명회도 노조의 반발로 무산됐다.


현대차 노조 관계자는 "지난 정부에서 저성과자 해고 가이드라인으로 마련한 '절대ㆍ계량ㆍ다면평가'를 회사 측에서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우수연 기자 yes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