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성윤모 장관, 日경제산업상 '수출규제 합리화'에 SNS 반박

최종수정 2019.07.16 21:40 기사입력 2019.07.16 21:40

댓글쓰기

성윤모 장관

성윤모 장관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일본의 수출규제를 합리화하려는 세코 히로시게 일본 경제산업상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발언을 받아쳤다.


성 장관은 16일 페이스북에 '오늘 세코 경제산업상이 트위터에 올린 견해에 대해 나의 의견을 밝힌다'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지난 1일 대 한국 수출규제 조치 계획을 발표한 직후 강제징용 관련 양국 간 약속이 지켜지지 않아 무역관리에 대해서도 신뢰할 수 없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세코 경제산업상도 지난 3일 트위터에서 이번 경산성의 조치 관련 경위를 설명하면서 강제징용 피해자 문제를 둘러싼 신뢰 관계 훼손을 배경으로 언급한 적이 있다"고 덧붙였다.


성 장관은 또 "일본 측은 '부적절한 사례'가 있어 수출규제 조치를 강화한다고 발표했지만, 아직 해당 조치의 구체적인 근거를 제시하고 있지 않다"고 꼬집었다.


세코 경제산업상은 앞서 트위터에 일본은 안전 보장을 목적으로 수출관리를 적절히 하려는 관점에서 (수출규제를) 재검토한 것이며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판결에 대한) 대항(보복) 조치가 아니라는 글을 올렸다. 이는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한 공개적인 반박이기도 해서 외교적 결례 논란을 낳았다.


성 장관은 세코 경제산업상이 이번 조치는 국제기구의 검증을 받아야 할 성질의 것이 아니라고 말한 것도 조목조목 비판했다. 그는 "전략물자에 대한 수출통제가 실효를 거두려면 국가 간 협력도 필요하다"며 "한국은 4대 국제수출통제 체제와 3대 조약에 모두 가입하고 2003년부터 재래식 무기에 대한 캐치올(Catch all) 통제를 도입해 운영해오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본 정부가 자신이 있다면 한국의 제안에 응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며 "산업대국인 양국의 산업, 무역정책의 수장으로서 나와 세코 경제산업상은 자유롭고 공정한 무역체제를 유지·발전시켜나갈 의무가 있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나는 세코 경제산업상과 언제 어디서든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며 만남을 촉구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