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 수입업체 또 北석탄 반입 의혹…"조사 중"

최종수정 2019.07.16 10:05 기사입력 2019.07.16 10:05

댓글쓰기

지난해 北 와이즈 어네스트호 석탄 구매 의혹
당시 무혐의…업체측은 "북한산인줄 몰랐다"

제재 위반으로 미국에 압류된 북한 화물선 '와이즈 어니스트'호 (사진=연합뉴스)

제재 위반으로 미국에 압류된 북한 화물선 '와이즈 어니스트'호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지난해 북한산 석탄을 구매한 의혹으로 조사를 받았던 한국 업체가 또 다른 북한산 석탄을 반입한 의혹에 연루돼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미국의소리(VOA)방송에 따르면 한국 석탄수입업체인 A사는 현재 동해 해양경찰로부터 북한산 석탄 반입 의혹으로 조사를 받고 있다.


한국 정부는 지난 2월 러시아 나홋카 항에서 석탄 3217t을 싣고 경북 포항으로 입항한 토고 국적의 선박 'DN5505'호를 억류해 조사 중인데, 이 석탄의 최종 구매자가 A사로 드러났다.


이번 조사는 미국 정보 당국이 한국 측에 관련 정보를 제공하면서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A사측은 이 같은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A사 대표 이모씨는 VOA에 조사를 받은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원산지증명서 등을 확인해 북한산 석탄일 것이라는 의심은 전혀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앞서 이 업체는 지난해에도 인도네시아 당국이 억류한 북한 선박 와이즈 어네스트호에 실린 석탄을 구매했다는 의혹 등으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강도 높은 조사를 받았다. 유엔 안보리는 지난 3월 연례보고서를 통해 A사가 북한 석탄을 구매하고 비용을 지불했다는 관계자의 증언을 공개했다.

당시 한국 수사기관은 A사가 실제 석탄 비용을 지급하지는 않았다며 무혐의 처분했다. 하지만 이번에 또다시 A사 관련 의혹이 불거지면서 와이즈 어네스트호 석탄 구매 사건도 다시 조사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온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