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미선 사망원인, 우울증으로 알려져…송강호 "이루 말할 수 없는 착잡함"

최종수정 2019.07.16 08:17 기사입력 2019.07.16 08:15

댓글쓰기

배우 고 전미선/사진=연합뉴스

배우 고 전미선/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최석환 인턴기자]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배우 고 전미선의 사망 원인이 우울증인 것으로 전해졌다.


전미선 소속사 보아스 엔터테인먼트는 지난달 29일 "(전미선은) 평소 우울증 치료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소속사 측은 "고인의 명복을 빌어주길 바란다"며 "충격과 비탄에 빠진 유가족을 위해 확인되지 않은 루머는 자제해달라"라고 당부했다.


한편 배우 송강호와 박해일은 15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나랏말싸미' 언론시사회에 고 전미선을 추모하는 검정 넥타이를 메고 참석했다.


이날 송강호는 언론시사회에서 고 전미선에 대해 "너무 안타깝고 슬픈 과정이 있었다. 영화를 보면서 이루 말할 수 없는 착잡함을 느꼈다"며 "영화가 슬픔을 딛고 아름다운 이야기로 남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해일은 "충격이 가시지 않은 것 같다. 무엇보다 고인이 이 자리에 함께 하지 못해서 너무 안타깝다"며 "그렇지만 개인적으로 선배님의 마지막 작품을 함께 해서 너무나 영광이었다. 보시는 분들도 저희 작품을 따뜻한 온기로 품어주시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고인의 유작이 된 '나랏말싸미'는 조선 시대 세종의 임기 말 벌어진 한글 창제 과정을 다룬 작품이다. 전미선은 해당 작품에서 세종대왕의 아내인 소헌왕후 역을 맡았다.


앞서 고 전미선은 지난달 29일 전북 전주의 한 호텔 객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현장에 도착했을 땐 이미 전씨는 사망한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최석환 인턴기자 ccccsh012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