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로봇이 어르신 돌본다” ... 구로구, 홀몸 어르신에게 반려봇 보급

최종수정 2019.07.16 07:33 기사입력 2019.07.16 07:33

댓글쓰기

토이봇 225대 보급…정서 교감, 약 먹는 시간 알림, 움직임 감지 없을 시 통보

“로봇이 어르신 돌본다” ... 구로구, 홀몸 어르신에게 반려봇 보급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똑똑하고 다정한 ‘손주 로봇’이 어르신에게 찾아갑니다!”


구로구(구청장 이성)가 홀몸 어르신 225명에게 스마트 반려봇을 보급한다.


구로구는 지난해 서울시 노인실태조사에 따르면 65세 이상 어르신 중 20%가 홀몸 가구며 13.7%가 우울 증상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홀몸 어르신의 우울증과 치매 예방을 위해 스마트 토이 로봇을 보급한다고 16일 밝혔다.


제공되는 로봇은 ㈜스튜디오 크로스컬쳐가 개발한 스마트 토이 로봇 ‘부모사랑 효돌’ 이다.


로봇은 친근한 봉제인형으로 제작돼 어르신들의 정서교감, 생활·건강관리, 안전 등을 지원한다.

인형의 머리, 손, 목 등에는 반응형 센서가 내장돼 있어 머리 쓰다듬기, 손잡기 등 교감활동이 가능하다.


맞춤형 알람을 통해 약 복용시간도 알려준다. 기상, 식사, 산책 등 일상생활 관리와 체조, 치매 예방 퀴즈 등을 통한 건강관리도 지원한다.


일정시간 어르신의 움직임이 감지되지 않을 경우 전용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보호자에게 즉시 알림메시지를 전송한다.


이 사업은 구로구가 올해 4월 한국로봇산업진흥원 주관의 ‘로봇활용 사회적 약자 편익지원’ 공모에 선정됨에 따라 진행됐다. 사업비는 총 2억원(국비 1억원, 구비 1억원 포함)이다.


구로구는 토이 로봇 ‘부모사랑 효돌’을 사용할 만 65세 이상 홀몸 어르신 225명을 모집한다.


사용을 원하는 이는 8월2일까지 거주지 동주민센터를 통해 방문 접수하면 된다. 이용료는 무료며 사용 기간은 2022년 12월 31일까지다.


생활보호 대상자, 우울증 진단자, 치매 증상자 등을 우선으로 8월 초 선정할 계획이다. 대상자 관리와 사업 수행은 궁동종합사회복지관이 맡는다. 인형은 8월 말에 보급된다.


구로구 관계자는 “토이봇을 통해 어르신들이 외로움을 달래고 건강한 삶을 영위해 나가셨으면 한다”며 “많은 어르신들의 신청 바란다”고 전했다.


구로구청 스마트도시과 860-2169, 궁동 종합사회복지관 2613-9367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