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명품컬렉션] 미즈노 ST190 "고반발 로우스핀"

최종수정 2019.07.16 07:34 기사입력 2019.07.16 07:34

댓글쓰기

[명품컬렉션] 미즈노 ST190 "고반발 로우스핀"


"신기술의 집약체."


'아이언의 명가' 한국미즈노가 드라이버시장까지 석권하겠다는 욕심을 드러냈다. 바로 국내 처음 선보이는 ST190 드라이버(사진)다. '스피드 테크놀로지(SPEED TECHNOLOGY)'가 화두다. 비거리로 고민하는 골퍼들을 위해 일반 티타늄 보다 강도가 강한 SP700티타늄을 소재로 선택했다. 금속의 조직이 상대적으로 치밀해 헤드에 사용할 경우 부드러운 타구감과 청명한 타구음을 창출한다.


페이스의 중심부는 두껍게, 주변부는 얇게 설계한 'C.O.R 테크 페이스 디자인(C.O.R Tech Face Design)'에 웨이브 솔(Wave Sole)을 가미해 임팩트 과정에서 헤드의 반발력을 최대치로 키웠다. 헤드에 '카본 크라운(Carbon Composite Crown)'을 장착해 이전 모델 대비 드라이버 7g, 우드는 4g의 무게를 경량화시켰고, 남은 중량은 주변부에 재배치해 저중심을 완성했다.


그라파이트 디자인의 신모델 TOUR AD VR 스톡샤프트를 탑재했다. 다양한 헤드 테크놀로지의 성능을 최대한 살리기 위해 강성을 조정해 스윙 시 손맛과 헤드의 휘어짐, 짜릿한 임팩트 등을 제대로 느낄 수 있다. 다양한 구질의 골퍼를 위해 셀프 튜닝이 가능하다는 매력을 더했다. 페어웨이우드 역시 드라이버에 적용된 기술을 동일하게 적용했다. 3번과 5번 우드가 있다.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