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영선 취임 100일…"제2벤처 붐 현실로 만들겠다"

최종수정 2019.07.16 06:00 기사입력 2019.07.16 06:00

댓글쓰기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아시아경제 김대섭 기자] "스타트업을 글로벌화해 스타트업 강국으로 도약하고 유니콘기업이 경제계의 새로운 주체로서 활력을 찾도록 하겠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16일 취임 100일을 맞이해 내부망을 통해 직원들에게 이같이 말하면서 "제2벤처 붐을 현실로 만들겠다는 의지도 다진다"고 밝혔다.


박영선 장관은 문재인 정부 중기부의 제2대 장관으로 일한 100일을 대해 "중소ㆍ벤처ㆍ소상공인을 위해 일한다는 사실 하나만으로도 항상 행복했다"며 "우리 경제의 주인공 사업장의 99% 근로자의 88%와 함께한 100일이었다"고 강조했다.


또 "유니콘 기업도 3배로 증가했다. 제2벤처 붐도 꿈틀거린다. 4차 산업혁명 시대 9988, 중소벤처기업을 위한 신산업 국가기반을 만들고자 한다"고 말했다.


제조혁신을 위한 목표도 강조했다. 박 장관은 "데이터와 인공지능(AI)을 연결한 '미래공장'을 중심으로 스마트공장 제조혁신을 이루어야 우리가 4차 산업혁명 선도국가가 될 수 있다"며 "9988을 위한, 국가 제조 데이터센터 플랫폼을 만들고 AI를 접목해 제품혁신, 공정혁신, 더 나아가 제조혁신을 이루어 나가야 한다"고 주문했다.

소상공인ㆍ자영업의 경쟁력을 위한 지원도 강조했다. 박 장관은 "골목상권 르네상스 시대를 향해 소상공인ㆍ자영업의 새로운 경쟁력을 온라인 시장에서 찾겠다. 소상공인ㆍ자영업을 독립된 정책영역으로 규정하는 기본법을 만들어 지역의 쇠퇴한 상권을 되살리는 프로젝트를 추진하겠다. 전통시장에 대한 지원도 잊지 않겠다"고 말했다.


최근 일본의 수출규제와 관련해서는 "중소벤처기업들과 함께 우리 부품ㆍ소재 산업의 독립선언도 준비해야 한다"며 " 제조와 기술 기반 스타트업을 적극 육성하고 부품ㆍ소재 기업과 소공인에 대한 정책적 지원을 강화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중기부가 나아갈 방향성도 제시했다. 박 장관은 "가까운 미래에 중기부가 신산업 국가기반을 다졌다라는 평가를 듣고 싶다"며 "그것이 우리가 가야 할 길이고, 중기부가 해야 할 일이라 믿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중기부는 작지만 가치 있는 모든 것을 연결해 함께 잘 살 수 있는 대한민국 만들기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김대섭 기자 joas1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