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럼프 "진보 4인방이 먼저 사과하라"…인종차별 논란에 역공

최종수정 2019.07.16 04:26 기사입력 2019.07.16 04:2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김봉수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민주당 여성 의원 4인방에 대한 인종차별적 발언 논란에 대해 "나에게 먼저 사과하라"고 오히려 역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글을 올려 "급진적 좌파 여성 의원들은 언제쯤 미국과 이스라엘 시민, 나에게 그들이 사용한 욕설과 끔찍한 말들에 대해 사과할 것인가"라며 "많은 사람들이 그들과 그들의 끔찍하고 역겨운 행동들에 화를 내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른 트윗에서도 "민주당원들이 매우 인기없고 대표성이 없는 (4인방) 의원들의 행동과 입에서 쏟아져 나온 욕설과 인종차별적 증오로 단결하길 원한다면, 어떻게 진행되는지 지켜 보는 것이 흥미로울 것"이라며 "그들은 이스라엘로 하여금 미국에 의해 버려지는 것처럼 느끼게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민주당 소속 진보 성향의 여성 초선 하원의원 4인방을 향해 "너희 나라로 돌아가라"는 발언해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였다. 그는 트위터에 글을 올려 "요즘 '진보적'이라는 민주당 여성 의원이 너무 흥미진진하다"며 "그들은 총체적으로 붕괴됐고 부패ㆍ무능하며 정부 기능이 작동하지도 않는 나라에서 왔다"고 비난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왜 그들은 왔던 곳으로 돌아가서 그들 나라의 붕괴와 범죄의 만연을 치유하는 것을 돕지 않는 지 모르겠다"고 비꼬았다.


그가 언급한 의원들은 최근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과 난민 지원 예산 처리를 둘러 싸고 갈등을 빚은 알렉산드리아 오카시오-코르테스, 라시다 틀라입, 일한 오마르, 아이아나 프레슬리 등 4명을 말한다. 코르테스는 푸에르토리코계, 오마르는 소말리아계 무슬림, 틀라입은 팔레스타인 난민 2세, 프레슬리는 흑인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은 '백인이 아니면 미국인이 아니다'라는 인종차별적 발언이라는 비판을 사고 있다. 펠로시 하원 의장은 트위터에 전날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은 그가 주장하는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라는 구호가 사실은 '미국을 다시 백인들의 것으로(America white again)'라는 점을 재확인시켜 줬다"고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은 내년 대선을 앞두고 자신의 주요 지지층인 백인과 유대계의 표밭을 노린 것으로 해석된다. 4인방 중 소말리아계인 일한 오마르 하원의원은 지난 2월 대표적 유대인 단체를 공개 비난했다가 반유대주의 논란이 일자 하루 만에 사과한 바 있기 대문이다.


CNN방송은 논평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이 세대를 거쳐 자부심을 가져온 '멜팅팟(Melting Potㆍ용광로)' 원칙에 직접적으로 반대되는 미국을 창조하길 원하고 있다"면서 "인종차별적이며 동시에 심각한 안티아메리칸 정서"라고 비판했다.




뉴욕=김봉수 특파원 bs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