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내연구진, 해양 '고세균' 감염시키는 바이러스 발견

최종수정 2019.07.16 04:00 기사입력 2019.07.16 04:00

댓글쓰기

지구 물질순환 및 기후변화 예측에 기여

해양 고균을 감염시키는 바이러스

해양 고균을 감염시키는 바이러스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국내 연구진이 서해 해수에서 지구생태학적으로 매우 중요한 기능을 하는 고세균을 감염시키는 바이러스의 분리에 성공했다. 지구 물질순환 및 기후변화 예측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이성근 충북대학교 교수 연구팀이 해양 고세균과 바이러스의 상호작용을 규명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연구성과는 국제학술지 '미국국립과학원회보(PNAS)'에 이날 게재됐다.


연구진에 따르면 지구상에 가장 많은 3대 미생물 중 하나는 고세균이다. 열수구, 유황온천 등 극한 환경부터 일반 환경까지 다양한 곳에 서식한다. 특히 해양 생태계 전체 미생물의 약 30%를 차지하고 있으며 해양에서의 탄소 및 질소 순환에 핵심적인 역할을 한다고 알려져 있다. 해양 환경에서 중요 기능을 하는 미생물을 연구하기 위해 최근 이들의 군집과 활성을 조절하는 바이러스의 존재가 학계의 관심을 받고 있다. 하지만 해양 고세균의 바이러스로 추정되는 유전자만 보고됐을 뿐, 바이러스의 실체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연구팀은 서해 해수에서 특정 계절에 특이적으로 고세균의 개체수가 증가한 것을 관찰하고 이를 토대로 이 지역 해수로부터 바이러스를 분리하는 데 성공했다. 연구 결과 해양 고세균이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질소의 산화작용이 멈추고 유기물이나 비타민 B12 등을 방출한다. 특히 숙주세포를 용해시켜 방출되는 다른 바이러스와 달리 이 바이러스가 증식하면 마치 혹처럼 튀어나와 분리되는 '출아법'으로 방출되는 것도 밝혀졌다.


이성근 교수는 "해양에서 우점하고 있는 고세균을 감염시키는 바이러스의 발견을 통해 지구의 물질 순환을 이해하는 기반을 마련했다"며 "극한 환경에 존재하는 것으로 알려진 방추사 형태의 바이러스를 발견함으로써 향후 기후변화 예측에도 선도적으로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