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속보] 해군 2함대 '거동수상자' 침입…강요에 의한 '병사 허위자백' 의혹

최종수정 2019.07.12 09:52 기사입력 2019.07.12 09:43

댓글쓰기

거동수상자 신분 아직 확인 못해
병사 허위자백 의혹도…軍 조사중

속보[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지난 4일 해군 2함대사령부 탄약 창고 근처에서 신분이 밝혀지지 않은 거동수상자가 발견돼 군이 수사 중이다. 상황 발생 이후 해군 병사 1명이 자수를 했는데, 간부의 강요에 의한 '허위 자백'이었다는 의혹도 불거지고 있다.


12일 군에 따르면 지난 4일 2함대 탄약 창고 앞에서 거동수상자가 발견됐다. 군은 즉시 부대방호태세 1급을 발령한 뒤 거동수상자의 신분을 확인 중이지만 아직 확인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군 조사가 시작된 직후 해군 병사 1명이 자수를 했는데 수사 과정에서 '허위 자백'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군 관계자는 "거동수상자와 허위 자백 이유 등을 조사 중이다"고 설명했다.


군 안팎에서는 해군 간부의 강요에 의해 병사가 허위 자백을 한 것이라는 의혹이 나온다. 군은 이 같은 정황도 포함해 조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