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자결재 시스템' 서울 시내 정비구역 97% 사용

최종수정 2019.07.12 06:00 기사입력 2019.07.12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재개발·재건축 등 조합에서 생산하는 모든 문서를 100% 전자화하고 조합원들에게 온라인으로 실시간 공개하는 서울시 '정비사업 e-조합 시스템'이 현재 서울시내 전 373개 구역 중 363개 구역에서 사용, 약 97%가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비사업 e-조합 시스템은 과거 수기로 작성됐던 예산, 회계, 계약대장, 급여 관리 등 재개발·재건축 조합에서 생산되는 모든 문서가 전자결재를 통해 100% 전자화되고 조합원들에게 온라인으로 실시간 공개되는 시스템이다. 서울시가 재개발·재건축 등 정비사업 조합·추진위원회를 투명하게 운영하고 각종 내부 비리요인을 제거하기 위해 2017년부터 구축·운영하고 있다.


서울시는 12일 재개발·재건축 조합과 추진위 업무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2017년 구축 및 2018년 시범운영을 거쳐 의무사용이 시행된 2019년 현재까지 정비사업 e-조합 시스템 활용률이 97%(373개 구역 중 363개)에 도달했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해 관련 조례 개정을 통해 시스템 의무 사용 근거를 마련했으며 현재는 사업을 중단하거나 준공 이후 시스템 활용이 불가능한 구역을 제외한 대부분의 정비구역이 시스템을 사용하도록 하고 있다.


시는 지난해 7월 '서울시 주거 및 도시환경정비 조례'를 개정해 2019년 1월1일부터 재개발·재건축 정비구역에서 시스템을 의무 사용하도록 근거를 마련했다. 작년 213개 구역에서 시범 운영했다.


서울시는 전 조합 실무자가 시스템 활용법을 숙지할 수 있도록 교육 프로그램을 집중 지원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시는 그동안 376개 구역에 대한 조합 임직원 대상 1대 1 맞춤형 교육, 아카데미 교육 3회, 권역별 자치구 집합교육 4회, e-조합 자문단의 온라인·유선·방문 지원 63회 등 사용자 역량강화를 위한 교육을 펼쳐왔다. 사용자 불편사항, 건의사항에 대응하는 콜센터를 운영하면서 시스템 이용을 안내하고 원격으로도 지원하며 문제점을 해결하고 있다.

시는 정비사업 e-조합 시스템을 통해 조합과 조합원 간 정보 공유가 안정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올 하반기에도 사용자 역량강화를 위한 교육을 지속 시행, 활용률을 100%로 끌어올려 시스템을 조기 정착시킨다는 목표다. 아울러 조합 실무자가 공개 자료도 내실 있게 생성할 수 있도록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류훈 서울시 주택건축본부장은 "서울시가 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전국 최초로 구축하고 운영하는 정비사업 e-조합 시스템에 조합이 적응 기간을 거치고 조합원들의 관심이 더해지면 투명한 조합 운영을 통해 정부가 생활적폐의 하나로 지적한 재개발·재건축 비리근절에 한층 더 가까이 도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