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베·시진핑 "새로운 중·일 관계 구축하자"

최종수정 2019.06.28 07:16 기사입력 2019.06.27 20:4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하루 앞둔 27일 정상회담을 통해 상호 우호를 강조했다.


시 주석은 "중국이 건국 70년, 일본이 레이와라는 새 시대를 맞은 올해 양국은 새로운 시작점에 서 있다"며 "아베 총리와 높은 차원의 전략적 리더십을 강화해 새 시대에 적합한 중·일 관계를 구축하고 싶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지난해 10월 방중 이후 일본과 중국의 관계는 정상 궤도로 돌아왔다"며 "올해 일·중 관계의 신시대를 열고 싶다"고 화답했다.


양측은 이날 정상회담에서 영토 분쟁 지역인 센카쿠 열도 문제, 중국 내 인권 문제 등 민감한 현안을 제외하고 대화를 나눴다. 미국과 무역분쟁 중인 시 주석이 일본과의 관계 개선을 꾀하기 위한 의도라는 분석이다.


시 주석은 또 "이번 G20 회의에서 '자유무역과 다국주의를 지키자'는 확실한 메시지를 함께 내자"고 언급해 사실상 미국을 겨냥했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