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송중기·송혜교 최측근 "올해 초부터 이혼 고민…이혼 사유 루머들은 억측"

최종수정 2019.06.27 20:23 기사입력 2019.06.27 20:2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가연 인턴기자] 배우 송중기(34)와 송혜교(37)가 결혼생활 1년8개월여 만에 이혼조정절차를 밟는다고 밝힌 가운데, 이들의 최측근은 "지인들은 올해 초부터 알고 있던 이야기"라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27일 'OSEN'에 따르면, 송중기·송혜교의 최측근인 한 패션 관계자 A 씨는 "두 사람의 이혼은 올해 초부터 깊은 고민을 해왔다"고 밝혔다.


A 씨는 "지인들은 최대한 서로에 대한 언급을 피했으나, 이혼을 암시하는 이야기를 했었다. 송중기, 송혜교 모두 이혼결정이 결코 쉽지는 않았다. 고민을 털어놓다가 많이 울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A 씨는 "(송중기, 송혜교가) 작품활동, 후폭풍 등을 염려해 이혼시기 등에 대해서도 많은 생각을 했다"라면서 "두 사람의 선택을 존중한다. 최측근들은 그들의 선택을 존중하고 응원해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이혼 사유에 대해서도 여러 루머들이 돌아다니는데 정말 황당한 것들이 많더라"라며 "이런 문제들을 걱정했는데 정말 억측들이 쏟아지니 안타깝다"고 토로했다.

앞서 이날 송중기는 법률대리인 박재현 변호사를 통해 "송중기 씨를 대리하여 26일 서울가정법원에 이혼조정신청서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송중기 측은 "송혜교 씨와의 이혼을 위한 조정절차를 진행하게 되었다"라며 "두 사람 모두 잘잘못을 따져가며 서로를 비난하기보다는 원만하게 이혼절차를 마무리하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혼 신청 사유에 대해서는 "사생활에 대한 이야기들을 하나하나 말씀드리기 어려운 점 양해 부탁드리고 앞으로 저는 지금의 상처에서 벗어나 연기자로서 작품 활동에 최선을 다하여 좋은 작품으로 보답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송혜교 소속사 UAA 코리아도 공식 입장을 통해 "송혜교가 남편(송중기)과 신중한 고민 끝에 이혼절차를 밟고 있다"라며 "사유는 성격 차이로, 양측이 둘의 다름을 극복하지 못해 부득이하게 이런 결정을 내리게 됐다"고 밝혔다.


송혜교 측 역시 이혼 배경에 대해 "그 외의 구체적 내용은 양측 배우의 사생활이기에 확인해드릴 수 없는 점 정중히 양해를 구한다"라며 "서로를 위해 자극적인 보도와 추측성 댓글 등을 자제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송중기와 송혜교는 지난 2016년 종영한 KBS 2TV 드라마 '태양의 후예'에 출연하며 인연을 맺었으며, 다음해인 2017년 10월 결혼식을 올렸다.




김가연 인턴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