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장]"뛰고 구르고" '엑시트' 윤아, 新재난 탈출→첫 스크린 출사표(종합)

최종수정 2019.06.27 12:22 기사입력 2019.06.27 12:22

댓글쓰기

[이이슬 연예기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배우 임윤아가 영화 ‘엑시트’로 첫 스크린 주연으로 나선다.


27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영화 '엑시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조정석, 윤아, 이상근 감독이 참석했다.


'엑시트'는 청년 백수 용남(조정석)과 대학동아리 후배 의주(임윤아)가 원인 모를 유독가스로 뒤덮인 도심을 탈출해야 하는 비상 상황을 그린 재난탈출액션 영화다.


임윤아가 취업은 했지만 퍽퍽한 현실을 견뎌내는 직장인 의주로 분한다. 그는 "재난 영화라서 진지하고 무겁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유쾌한 부분이 많더라. 의주 캐릭터가 그동안 보여드린 캐릭터 보다 능동적이고 책임감이 강했다.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지 않을까 싶어서 선택하게 됐다"고 출연 배경을 전했다.


임윤아는 “다양한 상황이 담겼다. 매 상황 집중해서 촬영하다 보니 완성이 되어서 돋보이게 됐다. 가스가 몰려온다면 그 상황에 집중해서 상상하며 진지하게 촬영했고, 유쾌한 부분에서는 함께 호흡을 맞추며 아이디어도 같이 고민해가며 맞추다 보니 밸런스에 중점을 뒀다”고 연기 주안점을 꼽았다.

국민 걸그룹 소녀시대로 시작해 드라마, 영화, MC, 예능 등 다방면으로 활약하고 있는 임윤아가 영화에서 역대급 변신을 선보인다.


임윤아는 "'공조'(2017) 이후 오랜만에 영화로 인사드리기도 하고, 첫 주연작이다. 궁금하고 어떤 반응이 있을지 기대된다"고 밝혔다.


'엑시트'에서 임윤아가 맡은 의주 캐릭터는 대학 시절 산악부 활동을 하며 길러온 탄탄한 체력을 바탕으로 연회장 행사를 불철주야 도맡아 하는 인물이다.


의주에 대해 임윤아는 “실제 제 모습과 80% 정도 비슷하다. 의주를 닮고 싶은 부분이 있다. 주변에서 털털하다고 솔직하다는 이야기를 해준다. 그런 부분이 의주의 걸크러시와 비슷한 부분이 있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이를 경청하던 조정석은 “소녀시대의 팬으로서 윤아를 가장 좋아했다. 제가 가진 윤아 이미지는 요조숙녀였다. 요정인 줄 알았다. 그런데 알고 보니 시원하고 털털하고 걸크러시 같은 면이 많다”고 말을 보탰다.


또 조정석은 “윤아가 높은 곳도 거침없이 뛰었다. 마치 허들 선수 같았다”고 전했다.


이어 이상근 감독도 “단단함이 느껴졌다. 웬만한 액션 장면을 대역 없이 소화했다. 클라이밍 장면도 손을 벌벌 떨며 연기할 정도였다. 배우로 존경스러웠다”고 말을 보탰다.


그러자 임윤아는 “정말 많이 뛰었다. 며칠을 연달아 뛰는 장면도 찍고 와이어도 타며 체력적으로 이게 가능할까 싶더라. 옆에서 용남이 씩씩하고 밝게 함께 해주셔서 지칠 틈이 없었고 같이 하는 오빠가 그렇게 해주니까 더 힘이 나더라”고 고충을 전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임윤아와의 호흡에 대해 조정석은 "공효진이 함께 '질투의 화신'을 촬영할 때 임윤아와 연기하게 된 걸 듣더니 '여배우 복이 많다'라더라"고 전했다.


이어 "궁금해서 빨리 만나고 싶었는데 만나보니 좋더라"며 "합이 맞아야 연기도 좋다. 웃음 코드도 비슷하고 잘 맞아야 연기할 때 앙상블이 잘 이뤄진다. 그런 것들이 잘 맞았다. 평상시 대화를 나누고 현장에서 촬영 장면이 아닌 사석에서 담소를 나눌 때 보면 웃고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 코드가 잘 맞았고 영화에 잘 구현되지 않았나"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임윤아는 “늘 보여드리지 않은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은 마음이 크다. ‘엑시트’가 끝나면 또 다른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하지 않을까. 항상 편하게 볼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임윤아가 '엑시트'로 변신할 새로운 모습이 기대를 모은다. 배우로 자리 잡은 그가 또 다른 매력으로 올여름 스크린을 사로잡을지 주목된다.


'엑시트'는 7월 31일 개봉.


이이슬 연예기자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