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럼프 "G20에서 시진핑과 추가 관세 중단 합의 가능"

최종수정 2019.06.27 04:31 기사입력 2019.06.27 04:31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김봉수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오는 28~29일 일본 오사카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벌어질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과의 무역 담판에서 추가 관세 부과를 중단할 만한 합의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26일(현지시간) 말했다. 그러나 합의 불발시 관세를 부과하겠다는 위협도 되풀이 했다.


외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폭스비즈니스 네트워크와의 인터뷰에서 협상 타결 전망에 대해 "절대적으로 가능하다, 우리는 유익한 협상 결과를 얻어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협상 타결은 가능하지만 나는 또한 (관세를 부과하고 있는)지금 현 상황도 매우 만족스럽다"면서도 "중국 지도자들이 협상 타결을 원하고 있으며 나보다 더 간절하다"고 말하는 등 자신감을 내비쳤다.


협상에서 진전이 없다면 추가 관세를 부과하겠다는 기존 입장도 재확인했다. 그는 "그것이 실패한다면, 만약 우리가 협상을 타결하지 못한다면 추가 관세, 매우 충분한 추가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면서 기존 관세(25%)율을 인상하거나, 현재 검토 중인 3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상품에 대해 10%의 관세를 매기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와 함께 "중국은 미국이 무역협상에서 무엇을 요구하고 있는 지에 대해 알고 있다"면서 "지난 5월 갑자기 중단된 무역회담 이전에 중국 측이 받아 들였던 협상 조건으로 돌아와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대중국 협상이 실패할 경우 중국과의 교역을 줄일 계획이라면서 중국 진출 기업들이 베트남으로 생산 기지를 이동하고 있는 것에 대해서 "베트남이 중국보다 더 바쁘게 미국을 대한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 최근 미국 정부는 중국산 물품임에도 관세를 피하기 위해 베트남, 콜롬비아 등으로 원산지를 속이고 있는 일부 기업들을 단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과 중국은 지난해부터 무역 갈등을 빚고 있다. 미국은 중국에 불공정한 무역 관행 시정과 무역 적자 해소를 요구하면서 작년 중국산 제품 500억달러어치에 25%, 2000억달러 규모의 상품에 10%의 관세를 각각 부과했다. 중국도 이달 1일 자로 600억달러 규모의 미국산 상품에 대한 관세를 추가 인상하는 보복 조치를 취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이 지난해 12월 아르헨티나 G20 정상회의에서 만나 90일간의 휴전에 합의하고 협상을 진행했지만, 지식재산권(IP) 보호 법제화, 이행 강제 조항 등을 둘러 싼 이견으로 진척이 더뎠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10일부터 2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율을 기존 10%에서 25%로 인상했다.


여기에 더해 미국은 관세 비부과 대상이던 3250억 달러 규모의 제품에 대한 25% 관세 부과도 검토 중이다.


트럼프의 대중국 무역 전쟁은 미국에서 공화당ㆍ민주당 등을 떠나 초당적 지지를 받고 있다. 그러나 관세의 효과에 대해선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대부분의 경제학자들과 대중국 부품ㆍ완제품 수입 업체들은 미국 소비자 부담 전가, 타 외국제품 대비 가격 경쟁력 상실, 중국이 아닌 대체 수입원ㆍ생산기지 구하기의 어려움 등을 들면서 관세 부과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이로인해 미국은 물론 글로벌 경제 전망도 어두워지고 있다. 이날 글로벌 신용평가기관 피치는 만약 트럼프 대통령이 관세를 추가 인상하거나 3000억달러 규모 중국상품에 대한 신규 관세를 매길 경우 세계 경재 성장률이 0.4% 가량 떨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뉴욕=김봉수 특파원 bs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