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 오산 한 야산서 발견된 백골 "15~17세 추정 남성"

최종수정 2019.06.26 20:16 기사입력 2019.06.26 20:16

댓글쓰기

과학 수사 / 사진=연합뉴스

과학 수사 /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주형 인턴기자] 경기 오산 인근 한 야산에서 발견된 백골 상태 시신은 남자 청소년이라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분석 결과가 나왔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지난 6일 오산시 내삼미동 한 야산에서 발견됐던 백골 시신 1구를 국과수에 감정 의뢰한 결과 15~17세 추정 남성이라는 통보를 받았다고 26일 발표했다.


또한 시신이 나체 상태로 묻혔으며, 묻힌 지는 1년여 지난 것으로 추정되고 치아 상태가 좋지 않은데도 치과 치료를 받은 흔적이 보이지 않는다는 검사 결과도 넘겨받았다고 밝혔다.


경찰은 시신에서 골절 흔적도 두 군데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골절의 정확한 발생 시점에 대해서는 묻힌 지 1년 정도 지난 탓에 정확히 판단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실종신고가 접수된 남자 청소년들의 DNA와 백골 시신에서 나온 DNA를 대조해 시신의 정확한 신원을 파악한 뒤, 주변인 탐문 조사를 통해 범죄 연관성을 수사할 방침이다.



임주형 인턴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