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은혜 부총리, "자사고 재지정 평가는 시도교육감 권한"

최종수정 2019.06.26 20:01 기사입력 2019.06.26 20:01

댓글쓰기

국회 교육위 출석 … "상산고 평가 결과 정확히 검토한 뒤 교육부 방향 결정"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26일 국회에서 열린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의원들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26일 국회에서 열린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의원들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전주 상산고의 자율형사립고(자사고) 지정 취소와 관련, "최종 결정 권한이 있는 교육감님의 의견을 존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26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전북도교육청의 이같은 결정에 '부동의' 여부를 묻는 더불어민주당 박경미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유 부총리는 "다른 모든 시도교육청은 (평가 기준점수가) 70점인데 전북만 80점이라는 문제 제기에도 일리가 있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최종적으로 평가 기준을 정하는 것은 교육감의 권한"이라고 말했다.


이어 "기준이 70점이든 80점이든 기준과 평가 운영 배점에 맞게 제대로 평가했는지를 저희가 정확하게 검토하겠다"며 "평가가 공정하고 부당한 결론에 이르지 않았는지 본 뒤 그 이후 교육부 방향을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전북교육청은 지난 20일 상산고가 자사고 재지정 평가에서 79.61점을 얻어 기준점인 80점에 미달했다며 지정취소 절차를 진행키로 했다. 자사고 지정취소 결정은 해당 학교를 상대로 한 청문, 교육부 장관 동의를 거쳐 확정된다.

유 부총리는 '문재인 정부의 자사고 일반고 전환 방침이 교육을 망가뜨리는 것 아니냐'는 자유한국당 이재학 의원의 질문에는 "자사고가 대학입시 경쟁을 조장하며 교육과정 자체를 왜곡되게 운영됐던 게 문제"라고 답했다.


또 자사고 운영의 근거 시행령을 폐지할 생각이 없느냐는 정의당 여영국 의원의 물음에는 "교육부가 전면적으로 개편해 일괄적으로 자사고를 일반고로 전환하는 방향의 추진 계획은 갖고 있지 않다"고 답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